[AD]

朴대통령, ‘맨부커상’ 한강에 축전 거절…5.18 다룬 책 써 블랙리스트에

최종수정 2017.01.12 09:57 기사입력 2017.01.12 09:57

소설가 한강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맨부커 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씨에게 대통령 명의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받고도 거절한 사실이 특검 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한씨는 박근혜 정부가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

12일 동아일보는 문체부와 특검 등을 인용해 "지난해 5월 한 씨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접한 문체부에서 한 씨에게 박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으나 박 대통령이 요청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특검은 한씨가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게 박 대통령의 축전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대통령은 취임 당시 3대 국정기조로 문화융성을 내세웠지만, 세계가 한국문학에 주는 '맨부커상'을 받은 한씨에게는 축전을 보내지 않았다.

한편, 박 대통려은 2014년 베니스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조민석 거미셔너와 201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 피아니스트에게는 축전을 보낸 바 있다. 이외에도 2013년 피겨 김연아 선수, 골프 박인비 선수, 태권도 김소희 선수 등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