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룸' 출연 유승민, '경주 지진'때 정부 늑장대응 비판 "대비 부족하다"

최종수정 2016.09.20 09:37 기사입력 2016.09.20 00:15

유승민 뉴스룸 출연/사진= JTBC 제공
유승민 뉴스룸 출연/사진= JTBC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경북 경주에서 강도 4.5의 지진이 또다시 발생한 가운데, 국회의원 유승민이 정부의 늑장 대응을 날카롭게 꼬집었다.

유승민은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유승민은 "지난 2년간 우리는 메르스, 세월호 등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럼에도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정부는 대비가 부족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2일 규모 5.8 지진이 경주를 강타했을 때,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마비되고 재난 문자도 10분 가까이 있다가 발송돼 늑장 대처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날도 지진 이후 국민안전처 홈페이지 접속이 지연됐으며, 재난 문자는 지진 발생 12분 뒤에 발송돼 신뢰에 금이 갔다.
유승민은 "재난 문자만 보더라도 지진 발생 후 8~9분 뒤에 발송됐다. 일본 같은 경우는 지진 규모 5.0이 넘으면 10초 안에 문자가 발송된다. 우리도 기상청, 국민안전처가 빠른 시일 내에 확인해 국민들께 알려드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진에 대한 투자가 너무 미미하다.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충분한 투자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