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90년대 김정일 지시 北공작원 관련 문서 공개 "청와대에 정보망 심으라"

최종수정 2016.01.01 14:23 기사입력 2016.01.01 14:23

사진=도쿄신문 1월 1일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990년대 후반 한국 권력 중심부에 정보망을 심으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사망) 지시에 따라 북한이 청와대 등에 공작원을 침투시키려 한 정황이 일본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1일자 도쿄신문에 따르면 김정일 체제서 북한이 한국 정부의 기밀정보를 입수하고 정권을 와해시킬 목적으로 청와대를 포함한 행정기관, 군, 안기부(현 국정원) 등을 정보원 침투 대상 기관으로 상정한 사실이 북한 내부 문서에 적시됐다.

도쿄신문은 '김정일정치군사대학'에서 스파이 활동을 교육하기 위해 1997~1998년 사이에 발행한 '김정일주의 대외정보학'이라는 제목의 비밀문서에 이 같은 내용이 적혀 있다고 보도했다.

이 문서에는 "적의 심장부에 정보 조직이 깊숙이 뿌리내리게 해야 한다"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말이 소개돼 있다. 그 방법으로는 정부 기관이나 군 현직에 있는 인물을 포섭하거나 공작원을 잠입시키는 방법 등이 거론됐다.

공작원 침투의 방법으로는 '직원 모집에 응모', '인간관계를 이용한 정실 채용', '인사담당자 매수' 등을 꼽았다. 더불어 매수 방법에 대해 "자본주의 사회는 돈만 있으면 만사를 해결할 수 있는 부패한 사회"라며 "취업 문제도 관계자들을 매수하면 비교적 쉽게 해결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문서는 "적은 자신들의 중요 기관에 우리의 정보 조직이 침투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것이 있으면 다양한 사찰기구를 동원해 수사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등 공작원 침투가 고난도의 작업임을 강조했다. 또 '침투 공작'에 종사하는 공작원에게는 "그 이외의 임무를 부여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