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낙규기자의 Defence club]2016년 중국군을 견제하라

최종수정 2016.01.01 09:58 기사입력 2016.01.01 06:00

중국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중국이 두번째 항공모함을 건조하고 있다고 공식 선언했다. 중국이 공식적으로 두번째 항공모함을 건조하고 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2012년 9월 '1호 항모' 랴오닝(遼寧)호를 취역시키며 항모 보유국 대열에 들어섰다. 하지만 중국의 두번째 항공모함 건조사실은 이미 외신을 타고 알려지기도 했다. 지난 25일 아사히(朝日)신문은 중국은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의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것으로 이미 알려진 첫 국산 항공모함 외에 상하이(上海)에서 또 다른 항공모함이 제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현재 옛 소련의 미완성 항공모함을 훈련형으로 개조한 항모 '랴오닝'(遼寧) 1척을 운용 중이다. 당시 아사히 신문은 새로 파악된 항공모함은 상하이(上海) 장난(江南)조선집단유한책임공사의 항공모함 전용 독에서 선체를 블록으로 나눠 만든 후 대형 크레인을 이용해 조립하는 공법으로 건조 중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25일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解放軍報)는 중국 해군은 전날 자국의 제1호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과 젠(殲)-15 신형 항모탑재(함재) 전투기를 투입, 서해와 맞닿은 중국 보하이(渤海ㆍ발해)의 모 해역에서 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당시 신문은 젠-15 전투기 조종사들은 능숙한 기술로 이착륙 훈련을 했고 좁은 공간에서 장애물을 극복하고 착륙하는 데에도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훈련은 중국 근해에서 시행된 정례 훈련으로 추정되지만, 항공모함과 함재기를 대거 동원한 점으로 미뤄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영유권 분쟁을 염두에 두고 미국과 일본 등을 암시적으로 견제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중국군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해군의 중요성을 이미 강조한 바 있다. 중국의 대양해군 꿈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대양해군의 꿈은 1980년대 중반 류화칭(劉華淸) 당시 해군사령관이 밝힌 이른바 '도련' 전략에서 시작된다. 도련은 섬을 사슬로 이어 해양방위 경계선을 만들고 전 세계를 작전권 안에 흡수하겠다는 의미다.

중국은 2010년 오키나와∼대만∼남중국해로 연결되는 제1 도련선의 제해권을 장악한 데 이어 2020년 제2 도련선(사이판∼괌∼인도네시아)까지 확대하고, 2040년에는 미 해군의 태평양ㆍ인도양 지배를 저지한다는 전략을 세워두고 있다.

중국은 2050년까지 해군전력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먼저 근해방어작전을 위해서는 러시아로부터 소브레메니급 구축함(7900t) 4척과 킬로급 잠수함(2300t) 12척을 도입했다. 사정거리가 8000km에 달하는 '쥐랑-Ⅱ'형 탄도미사일을 탑재한 JIN급 전략핵잠수함 1척을 2008년 7월에 실전배치했다. 향후 중국 해군은 이들 2척을 포함해 총 6척의 JIN급 전략핵잠수함을 배치할 예정이다. 현재 중국은 디젤추진 잠수함 58척 등 총 66척의 잠수함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군의 두 번째 항공모함의 개념도


중국이 이렇게 대양해군에 열을 올리면서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등에서 주변국과 군사적 긴장감이 함께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동중국해 상에서는 센카쿠(중국명 댜오 위다오)열도 관할권 분쟁은 물론 방공식별구역 선포로 일본과 군사적 갈등을 겪고 있다. 남중국해에서도 중국은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와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의 영유권을 놓고 베트남, 필리핀과 마찰을 빚고 있다.

여기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육해공군의 새 지휘부 인선을 마무리하고 군 현대화와 효율성 개선를 위해 현행 7대 군구(大軍區)를 동, 서, 남, 북, 중부 지역을 관장하는 5개 전구로 개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이 올해 부터 새로운 5개 전구 체계를가동하라고 지시했다며 5개 전구(육군 격) 중 중부를 제외한 동ㆍ서ㆍ남ㆍ북부 등 4개 전구의 사령원(사령관)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이 군내 모든 파벌과 옛 군 지도자의 측근으로 복무한 장교를 인사에서 배제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