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성훈·헨리, 훈훈한 촬영장 뒷모습 공개

최종수정 2015.11.28 16:05 기사입력 2015.11.28 16:05

댓글쓰기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사진=KBS2 제공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사진=KBS2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가 연일 화제인 가운데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남자 배우인 소지섭, 성훈, 헨리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촬영장 뒷모습이 공개됐다.

소지섭, 성훈, 헨리는 '오 마이 비너스'에서 각각 베일에 감춰진 헬스트레이너이자 의료법인 '가홍'의 후계자 김영호, '코리안 스네이크'라고 불리는 UFC 웰터급 챔피언 장준성, 천진난만한 장준성의 매니저 겸 트레이너 김지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28일 제작사에 따르면 소지섭, 성훈, 헨리는 밤샘을 불사하는 빡빡한 스케줄 속에서도 항상 밝은 표정으로 활력 넘치는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 속에서도 세 남자가 보여주는 '꽃미소'가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는 "소지섭, 성훈, 헨리 등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훈훈한 세 남자의 환상적인 팀워크가 촬영장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며 "꽃미소를 잃지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열연을 펼치는 배우들의 열정에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