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윤정 측 "모친 발언, 진심이라 믿고 싶다"

최종수정 2015.11.03 15:54 기사입력 2015.11.03 13:25

장윤정과 어머니 육흥복씨. 사진=육흥복 씨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장윤정의 어머니가 언론사에 이메일을 보낸 것과 관련 장윤정의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장윤정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3일 "기사를 통해 해당 내용을 접했다"며 "어머니께서 말씀하신 내용이 진심이라고 믿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장윤정과 어머니 사이의 일이 아직 잘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을 통해 화제가 되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씨는 각 언론사에 "장윤정 애미입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이메일에서 육씨는 "연말이 되면 트로트의 여왕 장윤정의 시대가 열린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윤정이에게 연말은 아주 중요한 기간이다"라며 "우리 윤정이가 디너쇼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좋은 기사를 써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육씨는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라며 "못난 애미 때문에 착한 윤정이가 손해를 보는 것이다. 윤정이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윤정은 자신이 벌어들인 수익금에 대해 어머니 육씨, 동생 장씨와의 소송을 벌여왔으나 지난 7월 동생 장씨를 상대로 한 억대의 반환금 청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