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병완 “공인인증서 해킹 유출…최근 3년간 7만 건”

최종수정 2015.08.30 17:19 기사입력 2015.08.30 17:01

댓글쓰기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


[아시아경제 문승용]

2012년 8건에서 2014년 4만 건…2년 새 5000배 급증
스마트폰 도입…스미싱·파밍·피싱 등 신종 해킹 범람
공인인증서·엑티브X·exe-프로그램 전면 재검토해야


최근 3년간 개인정보가 담긴 공인인증서가 해킹 유출이 7만 건이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정보보호 시스템에 큰 구멍이 드러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국회의원(광주, 남구)이 미래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 단 한건의 공인인증서도 유출되지 않았던 것이 올 상반기에만 2만 건 이상의 공인인증서가 유출됐고 2011년 이후 총 7만810건의 공인인증서가 해킹 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2012년 8건에서 2014년 기준 4만 건 이상이 유출, 2년 새 5,000배 이상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공인인증서 해킹 증가는 2010년 이후 스마트폰 도입이 활성화 되고, 스미싱, 파밍 등 신종 해킹수법이 범람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장병완 의원은 “연간 4만 건 이상의 공인인증서가 유출되는 심각한 상황에서 현재 공인인증서 중심 개인정보보호 및 확인 시스템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장 의원은 “정부가 보안에 취약한 엑티브엑스 기반 공인인증서를 exe-프로그램으로 대체를 추진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보안을 담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마존, 이베이 등 해외 전자상거래 사이트와 주요 선진국들은 간편 결제와 보안 등을 이유로 엑티브엑스와 공인인증서는 물론 exe-프로그램까지도 사용하지 않는다”며 “유독 우리만 이런 프로그램들을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정부당국은 보안에도 취약하고 글로벌스탠다드에 맞지 않는 공인인증서 제도와 관련된 프로그램 자체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