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CBSI 101.3…13년7개월 만에 기준선 상회

최종수정 2015.08.02 14:00 기사입력 2015.08.02 14:00

댓글쓰기

주택경기 호조 영향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주택경기 호조에 힘입어 7월 건설기업경기실사지수(CBSI)가 기준선인 100을 넘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일 7월 CBSI가 101.3으로 전월 대비 14.6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CBSI가 100을 웃돈 것은 2002년 12월(102.0) 이후 13년 7개월 만이다.

CBSI는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통상 7월에는 혹서기, 장마 등 계절적인 요인으로 인해 공사물량이 줄어 CBSI가 감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10.0포인트 이상 상승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홍일 연구위원은 "7월 CBSI가 이렇게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신규 공사지수 중에서 주택공종 지수가 전월 대비 21.5포인트 상승해 115.2를 기록한 것에서 나타나듯 주택경기 호조세로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업체 규모별로 보면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지수가 상승했다. 특히 대형·중소기업 지수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대형기업 지수는 125.0으로 전월보다 25.0포인트나 올랐다. 2001년 CBSI 조사 이래 역대 4번째로 높은 수치다. 중견기업 지수는 전월 보다 2.8포인트 상승하며 94.7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지수는 80.9로 한 달 새 15.6포인트 올랐다. 올 초 50선에 비해 상당히 개선된 것이다.

8월 CBSI 전망치는 7월 실적치 대비 2.1포인트 낮은 99.2를 기록했다.

이 연구위원은 "대부분의 업체가 8월에도 7월과 유사한 체감경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면서도 "실적치에 비해 전망치가 낮은 것은 올 들어 처음으로 건설기업 체감경기가 추가적으로 더 개선되기는 어려운 상황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