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임원희, "손호준 자기는 안다치려고 해" 폭로

최종수정 2015.07.21 06:57 기사입력 2015.07.21 06:57

댓글쓰기

손호준, 임원희.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손호준, 임원희.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비정상회담' 임원희가 손호준의 강한 자기 보호욕에 대해 폭로했다.

20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손호준과 임원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욕망의 화신인 나, 비정상인가요?'를 주제로 토론에 나섰다.

이날 MC 성시경이 손호준에 대해 "방송상으로 보면 느긋하고 욕심 없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자 손호준은 "전 욕망이 있는 편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임원희는 "손호준 씨의 방송 스타일이 자기는 안 다치려고 하는 것이다"며 "자기의 보호욕이 생활에서도 드러난다"고 의견을 말했고 성시경은 "망가지는 거 싫어하죠?"라고 농담을 건넸다.

손호준은 "임원희 씨는 친하지만, 처음 만나는 사람들 앞에선 행여 실수 할까봐 조심스럽다"라고 덧붙이며 낯가림이 심한 성격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