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분 교수' 퇴출되나…대학 측 "파면·명예훼손 고발 검토"

최종수정 2018.02.06 09:38 기사입력 2015.07.16 10:36

댓글쓰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자신의 제자를 수년간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인분까지 먹인 대학 교수가 교단에서 퇴출될 처지에 놓였다.

16일 논란이 된 장모 교수(52)가 소속된 경기도 소재 대학은 장 교수에 대한 파면 처분을 검토 중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오늘 열리는 인사위원회에서 징계 수위 중 가장 높은 파면 처분을 이사회에 요구할 예정이다"며 "이사회에서 징계위원회가 구성되면 1∼2주 안에 징계 결정이 내려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현재 2학기에 예정된 장 교수의 수업을 모두 배제해 놓은 상태다 .

학교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장 교수를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관계자는 "학생에겐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교수가 우리 대학 교수라는 사실이 밝혀져 학교 명예가 실추됐다"며 "이와 관련해 고발이 가능한지 법률 전문가로부터 조언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장 교수는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디자인 학회 사무국에 취업시킨 제자 A(29)씨가 일을 잘 못한다는 이유로 2013년 3월부터 최근까지 2년여간 수십 차례에 걸쳐 야구방망이 등으로 폭행했다.

또 A씨의 손발을 묶고 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운 채 40여차례에 걸쳐 호신용 스프레이를 얼굴에 쏴 화상을 입게 하거나 인분을 모아 10여차례에 걸쳐 강제로 먹게 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일삼았다.

경찰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장 교수를 구속했다. 이와 함께 가혹행위에 가담한 또 다른 제자 B(24)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구속하고, C(2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