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XID 솔지, 눈물 펑펑 "네 나이면 구하라처럼 생겨야…"

최종수정 2015.05.07 07:21 기사입력 2015.05.07 07:21

댓글쓰기

솔지. 사진=MBC every1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솔지. 사진=MBC every1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EXID 솔지가 데뷔 전 힘들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최근 신곡 '아예'로 컴백한 그룹 EXID가 출연했다.

이날 MC 정형돈은 솔지에게 "왜 그렇게 눈물이 많냐"고 물었다. 솔지는 "한이 있나 보다"라고 답했으며 EXID 멤버들은 "솔지 언니가 데뷔한 지 약 10년"이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솔지에게 "기억에서 가장 떨치고 싶은 것이 뭐냐"고 질문했다. 이에 솔지는 "과거 발라드 그룹 투엔비로 활동할 때다. 보컬 트레이너로 투잡을 하고 있었는데 어떤 실장님이 '솔지야 넌 아이돌은 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장님은 '그냥 노래해라. 아이돌은 아니지 않냐. 네 나이면 구하라처럼 생겨야 된다'고 말했다. 안 그래도 그때 정신적으로 힘들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