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블리즈' 서지수, 동성애 루머 퍼뜨린 네티즌 검거…"곧 입장 밝힐 계획"

최종수정 2015.02.11 14:42 기사입력 2015.02.11 14:42

댓글쓰기

서지수/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서지수/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러블리즈' 서지수, 동성애 루머 퍼뜨린 네티즌 검거…"곧 입장 밝힐 계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걸 그룹 러블리즈의 서지수에 대한 루머를 퍼뜨린 네티즌이 검거된 가운데 서지수의 향후 거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1일 지난해 11월 데뷔를 앞둔 서지수에 대해 악의적인 소문과 허위 내용을 온라인상에 올린 혐의로 A를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11일 일간 스포츠에 따르면 러블리즈의 소속사는 "범인이 검거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아직 경찰로 부터 범인의 신원을 비롯한 구체적인 정황을 듣지 못했다"며 "현재 사건이 검찰쪽으로 넘어간 상태로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수 없다. 수사가 종료된 후에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날 오전 공개된 러블리즈 컴백 티저에 7명의 다리만 담긴것에 대해 "이번 앨범에는 서지수 없이 7인조로 활동할 계획이다"라며 "서지수가 탈퇴했다는 의미는 아니며 다음 앨범부터 참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블리즈의 서지수는 지난해 11월 공식 데뷔 직전 인터넷상의 루머로 홍역을 치렀다. 루머는 과거 서지수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자신이 학창시절 서지수와 교제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게시물에는 서지수로부터 성적 피해를 입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