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통령 전용기 도입사업 또 무산

최종수정 2014.06.26 12:05 기사입력 2014.06.26 12:05

공군 1호기인 대통령 전용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 도입 사업이 또 다시 무산됐다.

군 관계자는 26일 "현재 임대해서 사용중인 대통령 전용기를 내년에 재임대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결정했으며 올해 하반기 임대 공개입찰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정부가 마지막으로 도입한 대통령 전용기는 1985년에 도입한 보잉 737기종이다. 규모가 작아 탑승인원 120~130석에 불과하고 항속거리도 짧아 중국이나 일본 등 가까운 지역을 갈 때만 이용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정부는 2010년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5년간 대한항공으로부터 보잉 747 항공기를 장기 임대해 사용하고 있다.

방위사업청은 2010년 4월에 대통령전용기 구매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당시 미국보잉사와 유럽 유럽항공우주방위산업(EADS)를 지명경쟁 입찰대상업체로 선정했지만 입찰공고에 보잉사만 참여해 그해 9월 사업을 전면 중단됐다.
예산을 운영하는 공군측은 당장 도입사업을 다시 추진해도 사업기간이 오래 걸려 4년안에 대통령 전용기를 도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대통령 전용기를 도입하려면 입찰공고를 통해 업체를 선정하는데만 1년 이상이 소요된다. 또 대통령전용기에는 민항기에 없는 미사일 회피 시스템, 첨단 통신장비 등을 포함시키기 때문에 제작기간만 3년 이상이 필요하다. 결국 올해안에 사업을 시작해도 다음 정권에서의 전용기 도입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역대 대통령들의 해외순방회수가 늘어나는 만큼 국격에 맞게 임대보다는 도입을 하는 것이 맞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1년만에 15회(29개국) 해외순방을 나섰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49회(84개국), 노무현 전 대통령은 27회(55개국), 김대중 전 대통령은 23회(37개국), 김영삼 전 대통령은 14회(28개국) 순방을 다녔다.

또 대통령 전용기를 구매하는 가격은 대략 30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현재 임대비용은 매년 임차료 1421억와 연료비 등 부대비용 12억을 포함한 1433억원을 지출하고 있어 비경제적이라는 지적이다.

이 관계자는 "임차기간이 끝나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를 상대로 다시 임대사업을 진행할 예정이지만 임차기간을 얼마나 할 지 등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