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 "반값 등록금, 대학 졸업생에 대한 존경심 훼손시켜"

최종수정 2014.05.22 15:38 기사입력 2014.05.20 18:25

댓글쓰기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사진)는 20일 '대학 반값 등록금'에 대해 "취지는 이해하지만 최고 교육기관으로서의 대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떨어뜨리고 대학 졸업생에 대한 사회적 존경심을 훼손시킨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숙명여대 제2창학캠퍼스에서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회장 김민식)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원용찬 서울과학기술대학교신문 보도부장(21)은 정 후보에게 "대학 진학율이 높은 우리나라의 특성상 교육의 질과 등록금은 화두일 수밖에 없다"면서 "적정 등록금이 얼마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후보는 "반값 등록금은 학생들은 부담이 줄어드니 좋아하겠지만 우리나라 대학이 최고의 지성이라는데 '반값'이라는 표현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 후보는 이어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 재직 당시 서울시립대 등록금을 반값으로 줄인 것을 언급하며 "시립대 교수를 만나보니 대학 재정도 나빠졌고 교수들도 연구비와 월급이 깎여 좋아하지 않더라"고 평가 절하했다.
정 후보는 "등록금보다는 기숙사 문제를 해결해주고 장학금을 더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등록금이 비싼) 미국의 대학들은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대학의 힘으로 나라를 이끌어간다"고 주장했다.

이날 간담회는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의 초청으로 이뤄졌고 주로 대학 등록금, 주거 문화 등을 주제로 한 시간가량 진행됐다. 정 후보는 당초 약속된 시각보다 30여분 늦게 도착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간담회에는 김민식 서울대 대학신문 편집장을 비롯해 서울지역 약 15개 대학 소속의 학보사 기자 총 17명이 참석했다. 김 편집장은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와 만나 "정 후보가 20대 혹은 청년 문제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고 정책을 기획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기회였다"며 "조만간 박 후보와의 간담회도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