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입차 차테크' 중고차 시장 떴다

최종수정 2013.10.08 07:46기사입력 2013.09.21 13:38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경기 침체 속에서도 국내 중고차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국내 중고차 시장 규모는 연간 320만대, 22조원대로 확대된 상태다. 특히 자금이 충분한 고객들까지 최근 수입차 열풍에 힘입어 수입 중고차로 눈길을 돌리며 중고차가 매력적인 차테크 수단으로 떠올랐다.

21일 중고차사이트 카즈에 따르면 올 상반기 남다른 고객센터의 문의를 집계한 결과 중고 수입차에 대한 문의는 전년 동기 대비 51%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중고 수입차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은 BMW 520d로, 2011년식이 4240만~487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300의 경우 2011년식 모델이 4240만~4780만원 정도로 웬만한 국산신차를 웃도는 가격이다.

수입차의 경우 평균 무상보증기간인 3년이 지나면 적게는 30%, 많게는 50% 정도의 감가율이 적용된다. 이로 인해 '반값 중고차'가 되는 틈을 노리는 것이다.

최경욱 매물관리부 팀장은 "경기불황과 사회 양극화가 심화된 가운데, 중고차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중고차는 새 차에 비해 보험료나 세금이 20~80% 정도 저렴하고, 연식별 중고차 감가율에 따라 과세표준액도 달라지기 때문에 더 경제적이라 차테크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신차가격이 점점 높아지면서 할부구매로도 가격부담이 커지자, 중고차로 눈을 돌리는 고객들도 점점 늘고 있다. 특히 경차의 경우, 취등록세 면제, 유류세 환급, 고속도로 통행료 및 공영주차장 이용료 반값 등 각종 세금혜택이 많다.

올뉴모닝의 경우 2013년식이 780만~1000만원대, 레이 2013년식이 1100만~1300만원대 정도다. 닛산 큐브 2011년식은 1550만~1930만원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5년 이상 된 경차의 경우 신차 대비 50% 정도의 감가가 이뤄지기 때문에 이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특히 중고차는 할부 구매 시 신차에 비해 금리가 매우 높아, 예산에 맞게 계획적으로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카즈 관계자는 "중고차의 메리트는 '현금 결제' 시 극대화되기 때문에, 중고차는 돈 없는 사람들이 타는 차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무작정 중고차 시장에 뛰어들었다간 낭패를 보기 십상"이라며 "중고차는 할부 구매 시 높은 이자가 발생하기 때문에, 자신의 경제상황에 따라 저렴한 중고차를 현금으로 구입하는 게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