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직원 과거 고백 '조춘' 살고있다는 집이"

최종수정 2012.10.31 06:12기사입력 2012.10.30 11:44


[아시아경제 김재범 기자]‘쌍라이트’란 별명으로 유명한 원로 배우 조춘이 자신의 과거를 공개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한 조춘은 “배우 데뷔 전 ‘장군의 아들’ 주인공인 김두한의 조직 행동 대원으로 활동한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25세 때까지 김두한의 조직에서 활동한 조춘은 당시 별명이 ‘고릴라’란 별명으로 불렸다.

그는 조직 생활을 청산하고 배우로 데뷔하게 된 사연도 전했다. 조춘은 “어릴 적 꿈을 이루기 위해 머리를 밀고 단역 배우로 출연하기 시작했다”면서 “삭발하니까 오히려 분량도 많아지고 사람들의 주목도 받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조춘은 월세방 생활을 하고 있단 사실도 전했다. 그는 “월세방에 살고 있는 게 창피하지는 않지만 아내에게 미안하다. 나 때문에 늘 고생만 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