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0

'이순자 소유' 의혹 '1000억대' 땅 알고보니

최종수정 2012.10.31 06:12 기사입력 2012.10.30 08:16

딸에게 증여···추징될까?


[수원=이영규 기자] 1988년 5공 청문회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73)씨 소유라는 의혹이 제기됐던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 일대 임야 2만6876㎡(8062평)가 28년 만에 전 전 대통령의 딸 전효선(50)씨에게 증여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특히 이 땅은 최근 택지개발 등과 맞물려 평당 많게는 1200만 원선에 거래돼, 전 씨가 증여받은 전체 땅값만도 967억440만 원에 이를 전망이다.

30일 한겨레21에 따르면 해당 토지는 1978년 2월17일 이순자씨의 동생 이창석(61)씨가 매매 형식으로 취득했다. 이 땅은 2006년엔 잠시 부동산신탁회사에 맡겨졌고, 2006년 12월26일 효선씨에게 증여됐다. 또 이창석씨가 관양동 임야 위에 1984년 지은 단독주택(77.39㎡)은 몇 차례의 매매거래 끝에 효선씨가 2012년 1월12일 3700만원에 구입했다.

관양동 땅은 전 전 대통령 일가의 '은닉재산'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1989년 2월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김운환 당시 통일민주당 의원은 등기부등본을 근거로 "이순자씨가 시가 30억 상당의 관양동 산127-2번지 임야를 소유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 전 의원은 당시 이창석씨가 토지 소유권을 취득하고 몇달 뒤에 이순자씨가 소유권 이전 청구권 가등기를 해 실질적인 소유권을 획득했다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은 1997년 대법원에서 추징금 2205억 원을 확정받았다. 이 가운데 약 1672억 원이 미납된 상태다. 전 재산이 29만원뿐이라며 추징금 납부를 거부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 드러난 땅이 실제 '은닉재산'으로 드러나더라도 곧바로 추징되진 않는다. 전 전 대통령 명의의 재산이 아니기 때문이다. 추후 전 전 대통령의 명의신탁 사실이 드러날 경우에만 추징 대상이 될 수 있다.

특히 이번 관양동 땅은 평당 최고 1200만 원선까지 치솟는 등 재산가치도 엄청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근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관양동은 택지개발지구 내 임야는 평당 1200만 원 이상 거래되고, 그 외 지역도 최소 800만 원에서 1000만 원선"이라며 "미래 투자가치가 높은 지역 중 한 곳"이라고 말했다.

앞서 2004년 둘째아들 전재용(48)씨 조세포탈 혐의 재판 당시 광범위한 차명계좌가 전 전 대통령 소유로 밝혀졌다. 또 이순자 씨는 2004년 남편 추징금 200억 원을 대납한 적이 있다. 이에 따라 이순자씨가 딸에게 증여한 이 땅도 도의적 차원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편, 전 전 대통령은 재산이 단돈 29만 원뿐이라며 추징금 1673억원 납부를 거부하면서도 ▲잦은 해외여행 및 골프 라운딩 ▲육군사관학교 생도 사열 ▲동문회 등 대규모 행사 참석시 금일봉 전달 등 숱한 '기행'으로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TV

연우, 지난해 매출액 1991억원…... 연우가 지난해 설립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
악재에 시장 폭락? 저가매수 활용... 글로벌 악재에 대북리스크까지 겹치자 한국 증시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