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물연대 파업 돌입.. 물류 '비상등'

최종수정 2012.06.25 08:23 기사입력 2012.06.25 07:55

댓글쓰기

오전 7시부터 집단운송 거부.. 주요 항만 등 물류이동 차질빚을듯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화물연대 파업이 시작됐다. 2008년 6월 이후 4년만이다. 이에 부산항과 평택항 등 국내 주요 항만의 수출입 물동량에 비상이 걸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는 지난 24일부터 부산항 등지에서 출정식을 갖고 25일 오전 7시를 기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표준운임제 법제화, 차주 운임 30% 인상 및 면세유 지급, 노동기본권 보장,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전국 각지에서 파업에 따른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서울·수도권 조합원의 경우 의왕역 인근 의왕ICD에 집결할 계획이다. 화물연대에는 전국 화물차주 38만여명 중 1만590명이 조합원으로 소속돼 있으며 이번 파업에는 비조합원까지 가세할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는 정확한 파업 참여 인원은 집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국토해양부는 각 항만별 출정식 참여 인원을 추산한 결과, 약 200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콜롬비아를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 방침에 대해 "현 시점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조금씩 양보해서 조속히 타협되기를 바란다"면서 "파업 때문에 생필품이나 수출화물 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수송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국토부에 지시했다.

국토부는 지난 24일 오후 6시부터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2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수송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또 육상화물을 철도와 해운수송으로 전환하고 군에 위탁 중인 컨테이너 차량과 인력을 투입하고 파업 참여 차량은 유가보조금(컨테이너 연간 최대 1786만원) 지급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경찰도 순찰인력을 대폭 늘려 화물연대의 비조합원 운송방해나 불법 행위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25일 오전11시에는 권도엽 국토부 장관이 나서, 화물연대 파업 관련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화물연대 총파업을 하루 앞둔 24일 새벽 부산, 울산, 경남 창원·함안, 경북 경주 등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물차량 연쇄 화재가 발생했다. 경찰은 피해 차량 27대 가운데 26대가 화물연대에 가입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또 나머지 한 대는 화물연대 가입됐으나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에 파업과의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