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싸우고 잘못했다더니…" 남친 '치명적' 실수

최종수정 2012.06.20 21:58 기사입력 2012.06.20 09: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만나면 설레고 안 보면 보고 싶은 연인 사이. 그러나 가끔은 티격태격 싸울 때도 있다. 싸움 자체 미혼남녀들은 싸우고 난 뒤 어떻게 화해하고 있을까.

20일 소셜데이팅 코코아북은 지난 6월 첫째 주 20~30대 미혼남녀 약1000명을 대상으로 '애인과의 첫 다툼'이라는 주제로 조사한 설문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애인과 다투고 난 뒤 상대방에게 화해의 제스처를 표현하는 방법에 있어 남녀가 차이를 보였다. 여성의 경우에는 응답자의 55%가 ‘서로의 잘잘못을 조목조목 따져서 가린다’라고 말한 반면 남성 응답자는 ‘무조건 내가 잘못했다고 한다’ ‘서로의 잘잘못을 따져 가린다’가 각 38%를 차지했다.

애인과 다투면서 제일 듣기 싫은 말은 어떤 게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42%(여성 30%, 남성 45%)가 ‘우리 그만 헤어지자’를 꼽아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고 이어 ‘너랑은 대화가 안돼’(23%)가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여성응답자의 17%는 ‘무엇 때문인지는 몰라도 무조건 내가 잘못했어’라고 말하는 남자친구의 말이 제일 싫었다고 말해 남성들의 사과 방법과 여성들이 원하는 화해 방법에 차이가 있음을 보였다.
"싸우고 잘못했다더니…" 남친 '치명적' 실수

다투고 난 뒤에 가장 보기 싫은 애인의 행동에는 ‘연락두절?잠적’이 전체 응답자의 50%로 단연 가장 응답률을 보였고, 이어 ▲아무런 말 안하기(22%) ▲주변사람들에게 나에 대한 험담하기(15%)가 뒤를 이었다.
애인과 다투면서 최악의 기억으로는 ‘다툰 이유도 모른 채, 상처 주고 헤어진 기억’과 ‘싸우고 난 뒤 받을 때까지 수십 통 전화한 기억’을 각각 28%와 20%의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에 새로 사귀게 될 이성에게는 ‘아무리 화가 나도 헤어지자는 말은 하지 않겠다’라고 전체 응답자의 30%가 말했으며 ‘최대한 이성적으로 대하겠다’와 ‘연락두절, 잠적하는 행동은 하지 않겠다’는 응답자가 각각 22%와 21%였다.

그렇다면 연애시작 후, 왜 애인과 싸우게 될까. 전체 응답자 중 절반(54%)가량은 주로 다투는 이유로 ‘상대의 습관이나 태도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경식 코코아북 대표는 “남자와 여자, 성별이 다른 존재가 만나 연애를 하면서 상대방에 대한 기대와 가치관 차이로 다투게 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사랑하는 사람과 더 큰 사랑을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감정에 휘둘리기보다는 상대방이 나와의 다툼을 통해서 무엇을 원하는지, 또 나는 무엇을 바라는지를 생각하고 행동하는 싸움의 기술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