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말논란' 임수경, "제 불찰, 상처입은 모든분께 사과"

최종수정 2012.06.03 17:26 기사입력 2012.06.03 17:26

댓글쓰기

'막말논란' 임수경, "제 불찰, 상처입은 모든분께 사과"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이 3일 자신의 소위 막말발언에 대해 공개사과했다.

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저의 발언과 관련하여 국민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금요일(1일)의 발언과 관련한 모든 논란은 저의 불찰로 인한 것이고 제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를 입었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과도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통해 오해를 풀고 사과의 뜻도 전했다"면서 "당사자인 백요셉 씨와도 별도의 자리를 통해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 의원은 "다만 그날의 상황은 새로 뽑은 보좌진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탈북청년이 제 보좌관들에게 '북한에서는 총살감'이라는 말을 한 것에 대해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져서 나온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 '변절자'라는 표현 역시 저와 학생운동과 통일운동을 함께 해 온 하태경 의원이 새누리당으로 간 것에 대해 지적하는 것이었을 뿐 탈북자 분들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이어 "북한 이탈 주민들이 대한민국에서 잘 정착하고 안전하고 안정적인 삶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은 진심"이라면서 "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과 탈북자분들, 언쟁 당사자에게 이번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언행을 더욱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탈북자 출신 대학생 백요셉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1일 저녁 서울 종로의 한 음식점에서 임수경 의원과 만나 대화를 나눈 내용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백 씨는 임 의원의 사진을 찍었으나 보좌관의 제지로 사진이 삭제당하는 과정에서 "북한이라면 총살감"이라고 말했고 이에 임 의원이 막말과 폭언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북한 인권운동가 출신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 대해서도 변절자로 묘사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임 의원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신입 보좌관 면접자리에서 백 씨가 보좌관에게 심한 처벌 내용을 언급한 것을 꾸짖은 것이 전체 탈북자 문제로 비화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더욱 커졌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김영우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생사를 넘나들며 북한의 폭압을 벗어나 대한민국의 품으로 들어온 탈북자를 '변절자' 운운하며 폭언을 쏟아내다니, 도대체 임수경 의원이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공당의 국회의원이 어떻게 이런 폭언과 망발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는지 의아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번 일이 사실이라면 임수경 의원은 도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면서 "임수경 의원을 비례대표로 영입한 민주통합당 지도부도 정확한 진상을 밝히고 그에 따르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