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포스탁 '테마주 누명' 벗었다

최종수정 2012.04.20 11:01 기사입력 2012.04.20 11:01

댓글쓰기

금감원, 허위정보 유포 사실상 무혐의 판결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정치테마주 정보 유포의 주범으로 지목돼 금융감독원의 강력한 조사를 받았던 증권정보업체 인포스탁이 사실상 무혐의 판결을 얻어냈다. 금감원이 인포스탁으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는 증권사들에 대해 특정 조치를 취할 계획이 없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20일 금감원 관계자는 “테마주 정보 제공과 관련해서는 지난 1월에 이미 각 증권사에 ‘무작위로 테마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행위는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며 “이와 관련해 또다시 증권사에 주의나 지도공문을 보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테마주와 관련한 정보도 결국 투자자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Ž이고 최종 투자판단은 투자자의 몫이라는 것이 당국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증권사가 스스로 투자자에게 제공하는 정보의 정확성에 신경써줄 것을 당부하는 동시에 증권사의 자율성을 인정한 셈이다.

인포스탁은 현재 27개 증권사에 215개 섹터(테마) 3000개(중복 포함) 미만의 종목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인포스탁이 증권사에 관련 정보를 넘기면 증권사는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테마주 목록을 제공한다. 이들은 수년 전부터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지만, 올해 초 증시에서 정치테마주가 극성을 부리면서 ‘시세조종꾼에게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주범’으로 몰려 곤욕을 치렀다.

실제로 테마주 특별조사반은 정치테마주 조사 초기에 인포스탁 전 직원의 은행, 증권 관련 계좌를 전수조사했지만 불공정거래 혐의를 찾아내지 못한 바 있다. 이 외에도 금융당국은 각 테마주에 편입된 1511개 상장사에 일제히 공문을 보내 테마주 편입 근거의 진위여부를 확인했었다. 조사 결과 금감원에 공문을 통해 답한 1185개 기업 중 52개사, 65개 항목에서 업데이트 미진 등으로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포스탁 관계자는 “사실 요즘도 테마주 정보를 제공하는 증권사들이 금융당국의 눈치를 보고 있는 실정인데, 앞으로는 편안한 마음으로 테마주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면서 “앞으로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