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 소문 설마…" 서장훈·오정연 충격 결말

최종수정 2012.03.29 19:49 기사입력 2012.03.29 10:06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서장훈(37) 오정현(29) 부부가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 한 연예 전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오정연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서장훈을 상대로 이혼 소장을 제출했다. 서장훈 측 역시 법률대리인을 통해 조정위원회에 답변서를 보냈으며 재판 날짜가 확정되는 대로 공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서장훈과 오정연 아나운서는 지난 2008년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KBS1 '비바 점프볼'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후 1년간의 교제 끝에 2009년 5월 결혼했다.

결혼 이후 이들 부부를 둘러싼 불화·이혼 루머가 간간히 돌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부부는 불화설 유포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강경 대응했다.

한편 두 사람의 이혼소송 소식에 KBS 아나운서실 측은 "KBS 내부에서도 처음 듣는 일"이라며 "오 아나운서 본인에게 확인해 봐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