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4월부터 '훈련연계형 청년취업인턴제' 실시

최종수정 2012.03.19 12:00기사입력 2012.03.19 12:00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중소기업중앙회는 고용노동부의 지원을 받아 4월부터 청년미취업자 600명을 중소기업에 취업시키는 '훈련연계형 청년취업인턴제사업'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중앙회는 올해 금형, 주조, 용접 등 제조업 생산분야 100개 내외의 직업훈련 과정을 운영, 청년미취업자 1500명을 산업인력으로 양성하고 이 가운데 600명 이상을 중소기업에 청년취업인턴으로 취업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15개 중소기업단체를 컨소시엄 단체로 선정하고 4월부터 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훈련연계형 청년취업인턴제 사업은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완화해주고 청년미취업자들이 중소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시작됐다. 2~3개월 간 무료 직업 훈련(내일배움카드제)을 거친 청년미취업자들이 이후 중소기업에서 6개월 간 청년인턴으로 일하는 방식이다. 이들을 채용하는 중소기업에는 청년취업인턴제사업과 동일하게 월 80만원 한도 내에서 임금이 지원되며, 정규직 전환 후에는 6개월간 65만원이 지원된다.

서석태 산업인력팀장은 "청년미취업자 대부분이 생산직 취업을 꺼려 중소기업에 약 4만8000명의 생산직 인력이 부족한데다 기술·기능 인력의 노령화와 청년층 인력유입 부족으로 기술 전수가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중소기업의 기술·기능직 인력난 해소는 물론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훈련연계형 청년인턴제사업이 잘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