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충무로에서]누구를 위한 '마을 만들기'인가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몇 해 전부터 도시마다 마을만들기라는 것이 한창이다. 큰 도시건 작은 도시건, 수도권 도시든 지방 도시든 간에 마을만들기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필'이 꽂혔다 하면 물불 안 가리는 성향이 있어서일까. 정치인들이 주민들 환심 사기에 딱 좋아서일까. 수없는 '○○마을만들기, ○○○동네가꾸기' 사업들이 여기저기서 생긴다. 정말로 자고 나면 나타나곤 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마을만들기 경진대회 같은 것도 심심찮게 보인다. 순식간에 만들어낸 '멋진' 마을 상주기라고 한다. 전국에 수십 개가 넘는다는 미인대회와 별반 다를 바 없어 보인다.

거슬러 가보면 1990년대 중반 이후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한꺼번에 겪었다. 국민소득이 1만달러를 넘나 했더니 곧 금융 위기가 왔다. 혁명이라 일컬어지는 인터넷 보급이 급속하게 진행되어 수많은 네티즌을 낳았다. 희귀하게만 여겼던 NGO(비정부기구)들이 펼치는 시민운동도 더 이상 낯설지 않게 되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을 시민 손으로 직접 뽑게 된 것도 1990년대 중반 이후다.
금융위기에 따른 노동 유연화는 고학력 실직자들을 낳았고, 이들이 추상적인 사회문제 고민에서 나아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지역 현안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당연지사였다. 이들의 온ㆍ오프라인을 통한 다양한 의견 표출은 지자체장에게는 엄청난 압력으로 작용했다. 불과 몇 년 사이다. 우리는 경제뿐 아니라 주민참여와 시민운동에 있어서도 압축성장을 했던 것이다. 이에 따라 도시계획의 큰 틀도 새로운 '도시 만들기'에서 기성 시가지 정비를 통한 '마을 만들기'로 바뀔 수밖에 없었다.

사실 인류는 원시공동체 시대로부터 자신들이 사는 거주지를 스스로 계획하여 왔다. 그러나 지배ㆍ피지배 관계가 생긴 이후로 계획은 지배자의 임무이자 권리가 되었고, 주민은 단지 계획된 거주지에 '배치'되었다. 그것은 주민으로부터 거주지를 계획하는 능력을 빼앗아 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1960년대 이후 서구에서 나타난 도시계획 과정의 주민 참여는 이러한 계획 능력을 다시 회복해 보려는 노력이자 누가 계획의 주체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새로운 인식이라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주민들이 살고 있는 동네에 투영되어 나타난 것이 마을만들기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마을만들기라는 것은 그 동네에 살고 있는 동네 주민들이 스스로 고민한 흔적이자 오랜 시간 숙성되어 나타나는 결과임이 맞다.

그런데 지금 우리의 마을만들기는 좀 다르다. 아니 많이 다르다. 각 도시들은 마을만들기를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마을만들기가 지고선(至高善)이 되어버린 지 오래다 보니 그럴 만도 하다. 심지어 상당수의 도시들은 단체장, 공무원, 지방의회의원 그리고 시민조직을 통해 마을만들기를 유도하고 있다. 위에서부터 내려오는 마을만들기인 셈이니 여기에 예산도 쏠쏠히 투입된다. 주민을 위한 좋은 일인데 뭐가 문제될까 라고 하면 그만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마을 만들기에 주민이 없는 경우가 많다는 말이다. 주민은 별 생각이 없는데 마을을 만들어야 한단다. 주민은 별 아이디어가 없으니 외지에서 온 전문가 의견대로 마을을 바꾸자고 한다. 주민은 별 느낌이 없는데 만들어 놓고 보니 좋지 않으냐고 반문한다.
마을만들기는 좋은 일이다. 앞으로 우리 도시에서 꼭 해야 할 일이기도 하다. 그러나 마을만들기는 주민이 하는 일이고 주민이 주도하는 일이어야 한다. 정치가 굳이 끼고 싶으면 마을이 어느 정도 만들어지기 시작할 때, 싹수가 보일 때 돕자. 정치가 만들려다 망쳐놓은 도시, 우리는 그동안 숱하게 겪어 왔다. 마을만은 주민이 하게 내버려 두자. 그리고 요란한 소리 나지 않도록 뒤에서 돕자.



김세용 고려대 건축학 교수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