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신공항까지 확대된 테마주 거품

최종수정 2012.02.20 13:58 기사입력 2012.02.20 11:36

댓글쓰기

[아시아블로그]신공항까지 확대된 테마주 거품
가덕도. 부산광역시 강서구 녹산동에 위치한 이 섬이 요즘 정치권과 증시의 핫 이슈다. 총선이 다가오면서 현 정부에 의해 폐기됐던 동남권 신공항 프로젝트가 재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당이 부산지역 여론을 의식해 지역이 모호한 남부권 신공항 프로젝트를 총선공약에서 빼고, 야당이 가덕도 신공항 프로젝트를 밀어부치면서 열기는 한층 고조되고 있다.

부산·경남(PK)과 대구·경북(TK)을 포함하는 동남권 신공항이든, 호남지역까지 아우르는 남부권 신공항이든 이제 경제성 논란은 뒷전으로 밀려났다. 요즘 가뜩이나 정치테마주 바람이 거센 증시에서도 난리가 났다. 가덕도와 가까운 창원에 공장이 있는 영흥철강이 15, 16일 이틀 연속 상한가를 치면서 가덕도 인근에 있는 회사찾기 열풍이 일어났다.

역시 창원이 본사인 성우테크론이 16일 상한가 대열에 합류했고, 부산 사상구, 사하구 등에 본사가 있는 바이넥스와 부산산업 등도 시세를 냈다. 가덕도에 위치한 녹산공단에 있다는 케이에스피, 해덕파워웨이 등도 강세를 보였다.

때 마침 김두관 경남지사까지 민주통합당에 합당, 분위기가 더 무르익었다. 항만 하역 등을 하는 물류업체 동방이 상한가로 갔다. 정치테마주의 강한 랠리를 경험한 투자자들이 이를 간과할 리 없다. 당장 가덕도 인근지역 회사들 찾기 작업에 들어갔다. 일부 투자자들은 가덕도 인근의 항공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 항공사진과 함께 소개된 기업은 대창메탈. 가덕도 인근의 기업들이 다 폭등하고 있는데 이 기업만 안오를 이유가 없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인터지스는 물류 관련주에 김두관 인맥주까지 더해졌다며 증권게시판을 달궜다. 동아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사 출신인 김 지사와 동아대학교 경제학과 출신인 이 회사 대표의 인물정보를 캡처한 내용이 올라왔다. 대표이사 외에 동아대 출신인 다른 임원 두명도 체크된 내용이었다.
효과가 있었던지 지난 17일 대창메탈은 3.51%, 인터지스는 6.41% 올랐다. 하지만 정보를 올린 투자자들이 기대했던 폭등은 없었다. 15, 16일 급등했던 선발 테마주들도 17일 상승세가 대부분 꺾였다.

급등 이유가 논리적이지 않으니 기세가 꺾인 이유도 명확치 않다. 신공항 테마 자체의 파괴력이 한계가 있다거나, 주말을 앞두고 투자심리가 보수적으로 변한 정도를 추정할 뿐이다.

정치테마주들이 뜨는 것은 이같은 불가측성에 기인한다. 유력 후보와 관계는 있는 것 같은데 그렇다고 딱히 수혜 정도를 계량화하기는 힘들다. 논리가 아니라 심리가 수급과 결합해 거품을 형성하는 셈이다. 많은 이들이 이 거품이 올 연말 대선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 큰 줄기는 그럴지 모른다. 하지만 목욕탕의 거품은 1시간을 가더라도 개별 거품 방울의 지속성은 기껐해야 1~2분이다. 거의 매일,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테마주들도 다르지 않다.


전필수 기자 philsu@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