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당에서 강남까지 16분..신분당선 28일 개통

최종수정 2011.10.28 06:30 기사입력 2011.10.28 06:30

댓글쓰기

기본운임 1600원..운행은 29일 오전 5시30분부터

신분당선 노선도

신분당선 노선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경기도 성남시 정자동에서 서울 강남까지 16분만에 이동할 수 있는 '신분당선'이 28일 개통식을 갖는다. 운행은 29일 오전 5시30분부터이며, 운임은 기본 1600원이다.

신분당선 강남~정자 구간은 ▲강남 ▲양재 ▲양재시민의 숲 ▲청계산입구 ▲판교 ▲정자 등 총 6개역이다. 이중 강남역(2호선), 양재역(3호선), 정자역(분당선), 판교역(성남~여주 복선전철, 2015년 개통) 등 4개역에서 서울 지하철과 환승할 수 있다.

신분당선은 총 12편성의 열차 운영을 통해 1일 최대 43만명 수송이 가능하다. 출·퇴근시 5분, 평상시 8분의 운행시격으로 1일 320회(주말 및 공휴일 272회) 운행에 들어간다. 운행시간은 오전 5시30분부터 새벽 1시까지 1일 총 19시간 30분이다.

운임은 10km 이내 1600원을 기본으로 하고, 10km 초과시 매 5km당 100원이 추가된다. 어린이·청소년 등 운임할인과 노인·장애인·국가유공자 등에 대한 무임운송은 수도권 전철과 동일하다.

분당에서 강남까지 16분..신분당선 28일 개통
신분당선(강남~정자) 복선전철은 민간에서 제안해 추진된 민자사업(BTO)이다. 2005년 7월 착공 후 6년3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쳤다. 민간자본 8407억원, 판교신도시 개발부담금 4850억원, 국비 1913억원 등 총 1조5808억원이 투입됐다. 운영은 민간 사업시행자인 신분당선 주식회사가 개통 후 2041년까지 30년간 담당한다.

운행속도는 최고 90km/h로, 정자~강남 구간의 운행 소요시간은 16분이다. 같은 목적지라도 기존 분당선이나 광역버스에 비해 훨씬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무인운전 시스템이 적용돼, 종합관제실의 원격시스템에 의해 차량 출발··정지 등 열차운행과 차량출입문 및 스크린도어 등이 자동으로 조정된다. 개통 초기에는 승객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키고, 장애발생시 신속한 조치를 위해 안전요원이 열차 내 배치된다.

신분당선 강남~정자 구간 개통 이후 연계노선인 정자~광교 구간이 개통되면 수원(광교)에서 서울 강남까지 30분 이내 이동도 가능하다. 정자~광교 구간(12.8km)은 올해 2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2016년 2월 개통 예정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