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속보]카라 3인 측 "서로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할 수 있었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속보]카라 3인 측 "서로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할 수 있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카라 3인측 법률대리인 랜드마크 홍명호 변호사가 이번 '카라 사태'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홍명호 변호사는 DSP미디어와의 두 번째 만남 직후인 27일 오후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만남에서도 결론이 나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기존 정해져 있던 스케줄은 카라 멤버 다섯명이서 함께 활동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합의점을 찾았다"며 "각자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홍 변호사는 "또 이날 만남은 각자의 주장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서로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만남이었다"며 "이제 출발점이니 좋은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그 외 나머지 입장차이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만남을 갖고 논의할 예정"이라며 "분위기 역시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DSP 측과 카라 3인 측은 지난 25일 1차 협상을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이후 배후 세력에 대한 공방이 오가며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하지만 카라는 다섯명이 함께 해야 한다는 서로의 의지가 확고해 이날 2차 협상을 갖게 됐다.

카라 3인은 지난 19일 법무법인 랜드마크를 통해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이 과정에서 박규리는 참여하지 않았고 구하라는 의사를 번복해 전속계약해지 의사를 철회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