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사우디 5-0 대파 조 1위 8강행…요르단도 진출

최종수정 2011.02.15 15:23 기사입력 2011.01.18 07:22

댓글쓰기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일본이 사우디 아라비아를 상대로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조 1위로 8강행을 확정지었다.

일본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아메드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오카자키 신지(시미즈 S-펄스)의 해트트릭과 마에다 료이치(주빌로 이와타)의 2골을 엮어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2승1무 승점 7점을 기록한 일본은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A조 2위를 차지한 개최국 카타르와 준결승행 티켓을 두고 맞붙는다. 반면 사우디는 조별리그 3전 전패라는 수모를 안고 고국으로 돌아간다. 사우디는 최근 7차례 아시안컵에서 3번의 우승과 3번의 준우승을 일궈냈던 팀. 하지만 이번 대회에선 3경기 1득점 8실점에 1차전 후 감독까지 경질되는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일본의 완승이었다. 이미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사우디에게선 ‘명예 회복’ 같은 투지 따윈 보이지 않았다. 마치 프로팀과 대학팀이 대결하듯 일본은 사우디를 철저히 유린했고, 대승을 거뒀다.

일본은 전반 8분과 13분에 오카자키의 연속골로 기선을 제압했고, 전반 19분과 후반 6분에는 마에다 료이치가 두 골을 몰아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후반 35분에는 오카자키가 한 골을 더 보태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한편, 같은 시간 열린 B조 다른 경기에선 요르단이 시리아를 2-1로 꺾었다. 요르단은 2승 1무로 일본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 밀려 조 2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요르단은 시리아에 전반 12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0분 상대 자책골과 후반 14분 오다이 알사이피의 결승골로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냈다. 요르단은 8강에서 A조 1위 우즈베키스탄과 대결을 펼친다.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