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심장살리기' 홍보대사에 엄지인 아나운서

최종수정 2010.11.01 16:19기사입력 2010.11.01 16:19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보건복지부는 1일 심장마비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한 '2010 심장살리기 캠페인' 홍보대사로 엄지인 KBS 아나운서를 위촉했다.

엄지인 아나운서는 앞으로 자동제세동기(AED) 활용, 심폐소생술 교육 및 실천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는 심장살리기 홍보대사로 위촉돼 1년간 활동하게 된다.
2010 '심장살리기'홍보대사에 위촉된 엄지인 KBS아나운서(가운데). 왼쪽부터 박재갑 국립중앙의료원장, 엄지인 아나운서,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

국내에서 연간 발생하는 심장마비 환자 2만명의 소생률은 현재 2.6%에 그쳐, 미국 시애틀 8%, 일본 오사카 12%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심정지 환자는 4분 이내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 처치하는 것이 소생에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심장살리기 캠페인을 통해 실제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국민 비율을 현재 18%에서 2012년 40%, 2015년 70%까지 올린다는 계획이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오늘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