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언니①]천정명·문근영·서우·택연 4인4색 빛났다

최종수정 2010.06.03 23:46 기사입력 2010.06.03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KBS2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가 3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신데렐라 언니'는 주옥같은 대사와 아름다운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이라는 삼박자가 잘 어우러져 시청자들에게 '감동 드라마'라는 지지를 얻었다.

이 드라마는 특히 주연 배우인 천정명, 문근영, 서우, 2PM의 멤버 택연 등의 열연이 돋보였다.

◆ 천정명, 제대 후 첫 작품 '연기력 인지도 다 잡았다'

천정명이 복귀작으로 '신데렐라 언니'를 선택했을 당시 방송 관계자들은 의아해했다. '신데렐라 언니'는 전형적인 여성우위 드라마로, 문근영과 서우에게 집중 조명됐기 때문.
하지만 천정명은 "은조야" 대사 한마디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초반에 그는 효선(서우) 앞에선 더없이 자상한 '큰오빠'를, 은조(문근영) 앞에선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남자'의 모습을 완벽하게 그렸다.

이후 드라마가 중·후반으로 다 달았을 땐, 가슴 속 아픔을 은조에 의해 치유되며 성장해가는 기훈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특히 은조에게 자신이 겪었던 세상에 대한 아픔과 슬픔을 같이 느끼면서 냉소적인 은조를 사랑하게 되는 과정을 애절한 눈빛 연기과 내면 연기로 밀도있게 표현해 시청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천정명이 입체적으로 만든 기훈을 바라보며 때론 설렘을, 때론 뭉클함을 느끼며 환호했다.

◆ 서우, 애교쟁이에서 성숙미까지 '흥행배우로 거듭났다'

'신데렐라' 서우는 이번 드라마로 인해 흥행배우로 거듭났다. 지난해 영화계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서우는 '탐나는 도다'와 함께 안방극장에도 모습을 내밀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대부분의 작품에서 흥행은 실패,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신데렐라 언니'에서 그는 흥행 갈증을 완벽히 해소시켰다. '신데렐라 언니'는 첫회부터 마지막까지 수목극 왕좌자리를 지키며 시청자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한 서우는 이번 드라마에서도 좋은 연기를 펼쳤다.

서우는 극중 '신데렐라' 효선 역을 맡아 애교연기부터 독한 연기까지 팔색조 연기를 뽐냈다.

특히 '애교쟁이' 효선이 왜 변할 수 밖에 없는지, 그리고 겉모습과 다른 이중적인 속마음 등 복잡한 심경과 변화하는 감정 상태를 완벽히 연기해 시청자에게 호평받았다.

◆ 문근영, 데뷔 10년 만에 첫 성인연기 '성공'

문근영은 '신데렐라 언니'에서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본격 성인 연기를 펼쳐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문근영은 지난 1999년 데뷔한 후 영화 '어린 신부' 등을 통해 '국민 여동생'으로 꼽혀 지금까지 반듯한 이미지로 사랑받아왔다.

이번에 연기한 은조 캐릭터는 이제까지 문근영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 그가 이번에 연기한 은조는 은조는 마음을 꽁꽁 닫아둔 채 꿈도, 희망도, 사랑도 믿지 않은 채 살아가는 방어적 인물이 사랑과 진정한 가족을 만나 성장하는 캐릭터다.

문근영은 기존의 착한 이미지를 벗고 까칠하고 어둡고 폐쇄적인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그는 특히 그동안 켜켜이 쌓아왔던 기훈에 대한 사랑을 폭발시키는 은조의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감동케 만들었다.

제작사인 에이스토리 측은 "연기 잘하는 대표 연기자지만, '국민 여동생'이라는 칭호 속에 갇혀있던 문근영이 이 드라마를 통해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됐다"며 "문근영 또한 이 드라마를 하면서 자신도 부쩍 커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택연 가수에서 연기자로 데뷔 '괜찮네'

택연은 '신데렐라 언니'를 통해 자신의 이름 앞의 수식어 하나를 얻었다. 바로 연기자 택연이 그것.

은조(문근영 분)를 향한 일편단심을 보였던 어린 뚱보 정우의 성인 역을 맡은 택연은 할을 맡아 사투리 연기와 표정연기 등은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택연의 성공적인 데뷔는 지난 3년 간 꾸준한 연기트레이닝을 받은 데다 연기자 변신을 위한 철저한 노력 덕분이었다. 경상도 출신인 2PM멤버 준수와 우영으로부터 개인교습을 받는 등 다방면에서 연기 열정을 보였다.

제작사 측은 "택연의 연기력이 기대 이상이다"며 "갈수록 대사와 표정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고 있다. 은조를 바라보는 눈빛, 남성다운 면모를 드러내는 거친 정우의 모습을 완벽히 연기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혜선 기자 lhsro@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