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최초 칸 황금종려상 수상..이창동 '시'는 각본상(종합)

최종수정 2010.05.24 08:27 기사입력 2010.05.24 03:19

댓글쓰기


[칸(프랑스)=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태국 감독 아핏차퐁 위라세타쿤의 '엉클 분미'(Uncle Boonmee Who Can Recall His Past Lives)가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63회 칸국제영화제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감독은 23일 오후 7시 15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대극장에서 열린 63회 칸영화제 폐막식 및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차지했다. 지난 2004년 '열대병'으로 경쟁부문에 진출해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이래 6년 만의 위업이다.

'엉클 분미'는 신장에 이상이 생긴 중년의 남자가 가족과 함께 시골로 요양을 떠나 죽은 전처, 실종됐다가 괴생명체의 모습으로 돌아온 아들을 만나며 질병의 근원과 전생에 대해 생각한다는 내용을 그렸다.

이 감독은 지난 2004년 '열대병'으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이래 6년 만에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쥐는 위업을 달생했다.

태국 영화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은 역대 최초이며, 아시아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은 지난 1997년 이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체리향기'와 일본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의 '우나기'가 공동 수상한 이래 13년 만이다.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전망됐던 이창동 감독의 '시'는 각본상 수상에 그쳤다. '시'와 함께 경쟁부문에 초청된 임상수 감독의 '하녀'는 수상에 실패했으나 현지 영화계 관계자들에게 독특한 인상을 남겼다.

또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는 22일 열린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시상식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수상해 5전6기의 위업을 달성했다. 그는 '강원도의 힘' '오! 수정'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극장전' '잘 알지도 못하면서'에 이어 이번 영화로 여섯 번째 칸의 초청을 받았으며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공식 부문인 비평가주간에 초청됐던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의 장철수 감독은 신인감독상에 해당하는 황금카메라상을 의 멕시코 마이클 로 감독의 '아뇨 비시에스토'에 양보해야 했다.

심사위원 대상은 프랑스 배우 겸 감독 자비에 보부아의 '신과 인간'이 차지했다. '신과 인간'은 1990년대 알제리를 배경으로 테러 위협을 받고 수도원을 떠나야 하는 운명에 처한 8명의 프랑스인 성직자들의 목숨을 건 결정을 그렸다.



남우주연상은 멕시코 영화 '뷰티풀'의 하비에르 바르뎀과 이탈리아 영화 '우리의 인생'의 엘리오 제르마노가 공동 수상했고, 이란 감독 압바스 키아로스타미가 프랑스에서 연출한 '서티파이드 카피'의 줄리엣 비노시는 생애 첫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올해 처음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을 배출한 차드의 마하마트 살레 하룬은 '절규하는 남자'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잠수종과 나비'의 주연으로 유명한 프랑스 배우 마티유 아말릭이 연출 데뷔작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수상작(자) 명단.

▲황금종려상= '엉클 분미'(태국, 아핏차퐁 위라세타쿤)▲심사위원대상='신과 인간'(프랑스, 자비에 보부아) ▲심사위원상='절규하는 남자'(차드, 마하마트 살레 하룬) ▲남우주연상=하비에르 바르뎀(멕시코, 뷰티풀), 엘리오 제르마노(이탈리아, 우리의 인생)▲여우주연상=줄리엣 비노시(프랑스, 서티파이드 카피) ▲감독상='온 투어'(프랑스, 마티유 아말릭) ▲각본상='시'(한국, 이창동) ▲황금카메라상='아뇨 비시에스토' (멕시코, 마이클 로) ▲단편 황금종려상='바킹 아일랜드'(프랑스, 세르주 아베디키안) ▲단편 심사위원상='미키 바더'(스웨덴, 프리다 켐프)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