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맞춤형 항암치료 시대 열린다

최종수정 2010.05.10 11:30 기사입력 2010.05.10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수진 기자] 국내 연구진이 극소량의 암 조직만으로도 다양한 암 판별 물질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개인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항암 치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박제균 카이스트(KAIST)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 연구팀과 이은숙 고려대 안암병원 유방센터 교수 연구팀은 하나의 작은 암 조직만으로도 암 여부 판단물질인 표지자를 한번에 최대 20개까지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암 조직 하나에 1개의 표지자밖에 검출하지 못했던 기존 연구에 비해 비용이 200분의 1로 절감되며 분석시간도 10분의1 로 줄어든다.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 115명의 실제 암 조직으로 임상실험을 실시한 결과 기존 검사결과와 최대 98%까지 일치하는 등 검사 정확도 역시 입증됐다.

이은숙 고려대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기술로 검사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며 "초기 정밀검진도 가능해 향후 개인 맞춤형 항암치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 기술은 특허협력조약(Patent Cooperation Treaty, PCT)의 특허 1건을 포함해 국내특허 6건을 출원했고 향후 사업화를 통한 경제적 부가가치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결과는 ‘플로스 원’ 5월호에 게재됐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김수진 기자 sj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