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걸스' 제작사 변경-멤버 교체…새 포맷으로

최종수정 2009.11.17 19:49 기사입력 2009.11.17 19:49

댓글쓰기

[사진=MBC에브리원]

[아시아경제 문용성 기자]MBC에브리원의 인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무한걸스'가 제작사 변경과 더불어 멤버들의 교체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와 같은 사실은 송은이가 진행을 맡고 있는 SBS 파워FM '동고동락'에서 지난 16일 "'무한걸스' 마지막 촬영을 했다. 6명의 멤버들이 시즌1을 끝냈다"고 발언하면서 드러났다. 당시 송은이는 '무한걸스'의 마지막 촬영에 대해 "안타까운 게 마지막 방송을 하면서도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인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무한걸스'의 한 관계자 역시 "지난달 '무한걸스'의 제작사를 변경하게 됐다. 제작사 변경과 함께 송은이 씨가 몸도 안 좋고 그래서 좀 쉬고 싶다고 1주일 전 에브리원 측에 하차 의사를 밝혀왔다. 제작사 변경과 마지막 녹화는 지난 15일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송은이의 전원 하차 발언과 마지막 인사를 못했다는 말에 대해 당황스럽다는 뜻을 표했다. 멤버 전원 교체에 대해서 내부에서 결정된 바 없었다는 것. 이 관계자는 "16일까지는 멤버들에 대해 전원교체가 아닌 여러 가지 방향으로 검토 중이었다. 멤버 전원교체가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마지막 녹화가 진행되었기에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무한걸스'의 제작진은 "17일 내부적으로 2년 정도 같은 포맷으로 유지됐던 '무한걸스'를 새로운 버전과 새로운 멤버로 구성하는 것도 괜찮은 시점이라 판단했다. 차후 새로운 멤버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용성 기자 lococ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