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故 이정화 여사 영결식 “편히 쉬소서”

최종수정 2009.10.12 13:59기사입력 2009.10.12 11:43

“겸양과 자애의 삶 가슴속 아로새기고…”

지난 10일 열린 현대ㆍ기아자동차 정몽구 회장의 부인 고(故) 이정화 여사의 영결식 모습

[아시아경제 손현진 기자] "근검ㆍ절약ㆍ겸손 등을 몸소 실천하며 화려한 삶이 아닌 수수하고 소박한 삶을 살았던 이 여사가 가슴 속에 영원히 남을 것이다"

현대ㆍ기아자동차 정몽구 회장의 부인 고(故) 이정화 여사의 영결식이 지난 10일 오전 현대아산병원에서 엄숙한 분위기 속에 거행됐다.

영결식은 고인의 약력 소개와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 상영 등의 순서로 약 40분간 진행됐다.

고인의 어렸을 때 모습부터 정 회장과 연예해서 결혼하기까지의 모습 등이 담긴 영상을 보던 정 회장은 끝내 눈물을 보였으며 옆에 있던 정의선 부회장 역시 눈시울을 붉혔다.

추모사는 고인과 친분이 두터운 이화여대 피아노과 장혜원 명예교수가 맡았다.

장 교수는 "얼마든지 화려하게 살 수 있었지만 소박한 삶을 산 고인은 검소함을 자녀들에게 가르친 강한 어머니이자 스승이었다"며 "잊지 못할 친구여, 친구의 겸손함은 모두의 가슴에 남을 것이니 근심 내려놓고 편히 잠들라"고 말했다.

한편 영결식 이후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선영으로 이동한 장례행렬은 고유제와 하관, 성분제로 이어지는 의식을 진행했다. 고인은 고 정주영 명예회장과 변중석 여사가 잠든 곳 아래 뭍혔다.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치러진 장례식에는 이명박 대통령의 영부인 김윤옥 여사, LG그룹 구본무 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등 각계 주요 인사 5900여명이 조문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슈넬생명과학] 003060슈넬생명과학 "감자 계획 확정된 바 없다"
슈넬생명과학이 감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시장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