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한은행장 "금융위기 계기로 새로운 사업원칙 만들 것"

최종수정 2009.09.13 11:20기사입력 2009.09.13 09:00

고객. 경쟁력. 차별화 관점에서 내실다기지 주력 방침

이백순 신한은행은 금융위기에서 얻은 소중한 교훈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관련된 프로세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고객(Customer), 경쟁력(Competitor), 차별화(Company)의 관점에서 '선택과 집중으로 장기성장을 위한 내실 다지기'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행장은 11일 출입기자들과 함께 한 '워크숍'에서 경영 환경이 불확실하고 금융시장 불안 재연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언급은 적극적인 자산영업을 전개하기 보다는 내부적인 차별화를 통해 은행이 체질을 개선함으로써 어려운 상황을 극복, 보다 '강건한 은행'을 만들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행장은 "최근 경제 지표가 경기 바닥의 시그널을 보여주고 실물지표도 일부 나아지면서 경기하락세가 둔화되고 있으나, 정부의 경기부양효과 약화, 기업의 매출 부진으로 인한 신용등급 하락, 정부의 기업구조조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금융시장의 불안 재연 가능성은 여전하기 때문에 경기회복 추세를 확신하기는 어렵다"고 현 경제상황을 진단했다.

이에 따라 그는 "하반기 변동성에 대비한 전략적 리스크 관리를 수행하고, 건전성 관련 지표를 개선하는 등의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적극적인 연체관리, 수신기반 확대를 통한 예대율 개선, 저마진 대출의 점진적 축소를 통해 향후 어떠한 상황에서도 충분히 견딜 수 있는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 행장은 '고객가치 창출' '안정적 수익구조 창출' '장기성장 기반 마련'의 세가지 측면에서 중점 방향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장기적으로 추진중인 해외 리테일 영업과 연계하여 글로벌 금융기업과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질 방침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포토로 보는 세상

  • 슬라이드
  • 슬라이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