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CC, 캐나다 마니토바 이민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09.07.24 09:52기사입력 2009.07.24 09:52

해외이민 컨설팅업체 MCC는 29일 MCC본사에서 캐나다 마니토바 이민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현지 이민자가 직접 마니토바의 사업현황과 교육시설, 생활환경에 대한 정보를 설명할 예정이다.

캐나다 중앙에 위치한 마니토바는 캐나다의 토론토나 밴쿠버보다 최대 50% 가량 주거비용이 저렴한 지역이다.

생활비와 종합대학 학비도 캐나다 최저 수준인 도시로 최근 새로운 이민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사업을 운영할 능력을 갖춘 직장인과 사업가를 위한 마니토바 주정부이민 프로그램인 기업이민은 7만5000캐나다달러를 주정부에 예치한 후 이주 후 2년 이내에 사업을 시작하면 환급을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한국어 인터뷰가 가능해 영어를 못해도 신청이 가능하며, 수속기간도 연방 이민에 비해 빠르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전화을 통해 참석을 예약할 수 있고 선착순 30명까지 참여 가능하다.

문의 (02)555-6155(내선 9204, 9205)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