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먹튀 논란' 상하이車 반박 "쌍용車 주장 근거없어"

최종수정 2009.01.20 18:11 기사입력 2009.01.16 08:05

쌍용자동차 대주주이자 '먹튀' 논란이 일고 있는 중국의 상하이자동차측은 '투자는 안하고 기술만 빼갔다'는 한국측 입장을 반박하고 "이는 근거없는 주장이며 양측은 정상적인 교류를 통해 기술교환을 한 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상하이차의 주시앙준 대변인은 상하이차와 쌍용차간 합병 이후 기술이전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고 15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주 대변인은 "양측간 이뤄진 기술이전은 계약서대로 이행됐으며 국제적인 관례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대변인은 "상하이차와 쌍용차는 주력기술이 다르다"며 "쌍용차 노조는 하이브리드 디젤 엔진 분야의 기술이 유출됐다고 하는데 상하이차의 주력 엔진 분야는 하이브리드 가솔린 엔진"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하이차가 1년내 상용화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파워 세단 기술도 쌍용차로선 당시 초보적인 수준에 불과했다"며 상하이차가 오히려 기술수준이 앞서있다는 주장을 폈다.

주 대변인은 '상하이차가 쌍용차에 10억달러 투자를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는 쌍용차 노조 주장에 대해 "우리는 그런 제안을 한 적이 없으며 단지 자본조달에 힘쓸 것이라고만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2004년 쌍용차 인수전 당시 경쟁업체가 그런 주장(10억달러 투자)을 폈는데 이를 상하이차와 헷갈리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 대변인은 쌍용차가 파산보호를 신청하는 방법 외에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법정관리를 신청해놓은 상태이며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경우 상하이차는 대주주 지위를 놓게 된다. 중국 최대 자동차업체인 상하이차는 쌍용차 지분 51%를 쥐고 있는 대주주다.

김동환 베이징특파원 donk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