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日총리, 강제징용 배상 "韓에 적절한 대응 강력히 요구"

최종수정 2020.10.26 18:07 기사입력 2020.10.26 18: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가 첫 국회 연설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등과 관련해 강경 대응을 이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26일 취임 후 첫 소신표명연설에서 한국과 관련해 "건전한 일·한관계를 회복해야 하며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한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며 이에 대한 해결책은 한국이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방침을 되풀이한 셈이다.

스가 총리는 그간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측 손을 들어준 것은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 협정에 어긋난다고 주장해왔다. 또 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국에 보복 조치를 벌일 수 있다고도 시사해왔다.


스가 총리는 이날 한국에 대해 "지극히 중요한 이웃국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이는 아베 전 총리가 한국을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매우 중요한 이웃국가"라고 평가한넛에 비해 의미와 가치가 후퇴했다는 분석도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