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숙박·여행 할인권, 28일부터 재발급…"코로나19 상황 따라 시행"

최종수정 2020.10.28 11:06 기사입력 2020.10.28 11:06

댓글쓰기

숙박·여행 할인권, 28일부터 재발급…"코로나19 상황 따라 시행"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관광분야 할인쿠폰 지급을 다시 시작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근로자휴가지원사업과 숙박·여행 할인권 제공 사업을 28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근로자를 모집하고, '근로자휴가사업 전용 누리집'에서 상품예약을 받는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사업이 중단될 수 있음을 사전에 공지한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비대면 관광지 100선을 활용한 관광상품도 선보여 근로자들의 휴가지역이 분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여행 할인권은 오는 30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온라인 운영사 타이드스퀘어(투어비스)를 통해 공모를 거쳐 선정된 1000여개 여행상품(337개 여행사)을 예약할 경우 약 30%, 최대 6만원 규모로 할인이 제공된다. 문체부는 "해당 여행상품은 지역을 철저하게 분산해 선정하고 기차·버스·요트·비행기 등 방역을 지키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여행 인솔자를 방역책임자로 지정해 단체 이동 시 확산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숙박 할인권은 11월4일부터 온라인 숙박 예약 누리집 27곳을 통해 받을 수 있다. 7만원 이하 숙박 시 3만원, 7만원 초과 숙박 시 4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이 제공되며 예약 즉시 사용할 수 있다. 방역을 위해 크리스마스와 연말은 할인권 사용 기간에서 제외한다.


유원시설 이용 시 11월4일부터 인터파크 누리집을 통해 최대 60%를 할인받을 수 있다. 핼러윈데이 등 가을 성수기가 끝나는 시점에 개시하고, 수도권 이용인원 50% 제한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시행할 방침이다.

문체부는 소비할인권 시행과 더불어 30일부터 11월21일까지 '관광지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지방자치단체·지역관광협회와 합동으로 주요 관광지 방역을 점검할 예정이다.


최보근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산발적인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 할인권 재개에 따른 우려가 있겠지만 이를 통해 관광업계가 더욱 철저하게 방역을 점검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비할인권을 이용하는 소비자들도 유명관광지를 선택하기보다 여행예보 서비스 등을 활용해 한적한 관광지 위주로 예약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