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만달러 넘보는 비트코인...긍정평가도 확대

최종수정 2020.11.22 12:28 기사입력 2020.11.22 12:28

댓글쓰기

2만달러 넘보는 비트코인...긍정평가도 확대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가상통화 시가총액 1위 비트코인이 올해 다시 상승세를 타는 있는 가운데 가상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22일 가상화폐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16일 1만6000달러, 17일 1만7000달러를 돌파했고, 18일엔 1만8000달러를 돌파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1만8000달러를 넘어선 것은 3년만의 일이다. 조만간 역대 최고치인 2017년 12월에 1만9665달러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비트코인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대안 안전자산으로 주목 받고 있다. 지난달 21일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자사 플랫폼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매매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면서 상승세에 불이 붙었다. 페이팔로 결제할 수 있는 2600만여 매장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진 것이다.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관론자들의 인식 전환도 눈길을 끈다. 2018년 10월 미 상원 청문회에서 "모든 사기와 거품의 어머니"라고 말할 정도로 가상화폐에 부정적이었던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지난 13일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확장성도 없고, 안전하지도 않고 분산돼 있지도 않으며 화폐도 아니다"라면서도 "부분적으로 가치 저장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P모건의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은 18일 NYT 주최 행사에서 가상화폐의 기술인 블록체인이 "돈을 더 저렴하게 옮길 수 있게 해주는 데 있어 중요하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과거 다이먼 CEO는 과거 비트코인을 사기라며 "17세기 투기 파동을 일으킨 튤립 구근보다 더 나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도권 금융기관인 피델리티는 올해 8월 처음으로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운용사인 그레이스케일의 운용자산은 최근 104억달러로 9월 대비 75%나 증가했다. 경쟁사인 코인셰어스의 운용자산도 올해 150%나 늘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