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만보] 박물·문학·미술관까지 한번에 … '서울둘레길 2.0' 18코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하루만보] 박물·문학·미술관까지 한번에 … '서울둘레길 2.0' 18코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 은평구 북한산 생태공원에서 출발해 서울 종로구 북한산 형제봉 입구까지 걷는 7.4㎞가량의 코스다. 시간은 4시간 정도 걸린다. 서울시가 지난 4월부터 운영 중인 '서울둘레길 2.0' 21개 코스 중 열여덟 번째 코스다.


이 코스는 북한산 종로 구역을 지나는 코스다. '계곡과 산이 만난 도심길'이라는 테마를 가져 기존 도심과는 다른 마을 길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곳곳의 전시시설도 즐길 수 있어 다양한 보는 즐거움을 챙길 수 있다. 북한산 둘레길의 7코스 옛성길와 6코스 평창마을길과 겹치는 구간이다.

출발은 서울 지하철 3호선 불광역 2번 출구에서 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방향으로 걷다 보면 우측에 북한산 진입로가 나타난다. 북한산은 예로부터 한산과 삼각산 등으로 불려 왔다. 북한산이라는 명칭은 북한산성을 축조한 뒤부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산지의 정상부와 능선에서는 북한산의 아름다운 장관과 산 아래의 서울시와 경기도 지역을 널리 조망할 수 있다. 북한산국립공원은 세계적으로 드문 도심 속의 자연공원으로, 수려한 자연경관과 다양한 문화자원이 있어 우리나라의 15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북한산 자락을 따라 걷다 보면 삼성출판박물관이 나타난다. 삼성출판박물관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세워진 출판·인쇄 전문 박물관이다.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를 발명하고 출판문화를 꽃피운 문화민족으로써 자긍심을 일깨우고, 이와 관련된 사회 교육활동을 펼치자는 목적으로 설립됐다. 상설전시실과 특별기획전시실에서는 여러 점의 국보급 전적을 비롯한, 희귀 양장본에 이르기까지 3만여 점 이상의 전적과 각종 지제품, 고활자, 인쇄기기, 문방사우 등의 관계 자료를 소장하여 전시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출판 인쇄문화 1300년의 역사를 볼 수 있다.


코스를 따라가다 보면 곧이어 영인문학관도 볼 수 있다. 1969년 한국문학계 거장 故 이어령 선생이 시작한 '한국문학연구소'에서 태동돼 '영인문학관'이라는 명칭으로 개관했다. 소장품은 이어령 선생이 13년간 '문학사상'을 하면서 수집한 원고, 초상화, 편지 외에 문인, 화가의 부채, 서화, 애장품, 문방사우, 사진 등 다양한 품목으로 이뤄져 있다. 한국 근대문학의 성숙기인 1970~1980년대 작가들의 자료를 많이 가지고 있다.

코스 말미엔 토탈미술관이 있다. 미술관 기능의 확대와 함께 1992년 4월 북한산 자락에 개관한 토탈미술관은 서울 근교인 장흥에 있는 토탈 야외미술관의 서울 분관으로 설립됐다. 전시회 이외에도 음악회, 이벤트, 강연, 세미나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문화를 수용하는 종합문화공간으로써 지역의 문화적 소양을 높이고자 설립됐다.





최태원 기자 peaceful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