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혁신도시 클러스터 활성화 위한 비즈파크 조성

최종수정 2021.02.23 11:00 기사입력 2021.02.23 11:00

댓글쓰기

지역혁신거점 육성 위한 지자체-기업-대학-공공기관 협업도 확대

‘혁신도시 비즈파크’ 조성(안) / 국토교통부 제공.

‘혁신도시 비즈파크’ 조성(안) / 국토교통부 제공.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혁신도시의 지속 가능한 성장 발전을 위해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 공공기관 연계협업사업, 정주여건 개선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먼저 클러스터 활용도가 낮은 지역은 단지규모로 기업 공간, 공공지원시설, 일자리 연계 주택 등 복합개발이 가능토록 혁신도시형 도시첨단산업단지인 ‘혁신도시 비즈파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혁신도시 비즈파크는 입주 업종 복합화 등 각종 기업지원프로그램이 우선 지원되는 혁신거점 공간이다. 기업에게 매력적인 공간이 되도록 비즈파크에는 저렴한 용지공급, 다양한 특구제도 결합,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우선 적용하는 등의 혜택(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지역균형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주도로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민간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사업을 수행하는 연계협업사업도 중점 추진된다.


공공기관 10대 협업사업에는 올해 485억원을 투입 할 계획이다. 그린에너지 캠퍼스 구축(대구-가스공사), 스마트물류 거점도시 육성(경북-도로공사), 산학연 클러스터 선도모델(경남-LH), 금융혁신 빅데이터 플랫폼(전북-국민연금)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문화·체육시설 등이 결합된 복합혁신센터도 올해 안에 모든 혁신도시에 착공된다. 만 9세 이하 인구비율이 전국평균의 2배 이상(혁신도시 16.9%, 전국 7.6%)인 젊은 도시 특성을 고려해 어린이(가족) 특화 SOC 사업을 행정안전부와 협업해 추진한다.


혁신도시 주요현황(2020년 12월말 기준) / 국토교통부 제공.

혁신도시 주요현황(2020년 12월말 기준) / 국토교통부 제공.



앞서 국토부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전국 10개 혁신도시를 조성하고 2019년 말까지 총 153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했다. 또 2018년부터는 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 등 혁신도시 내실화를 위한 시즌2를 추진 중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혁신도시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도 전반적으로 정주여건 등 수준이 개선되고 있다. 인구와 기업수가 증가하였으며, 학교, 병원 등 주민 편의시설도 확충되고, 지역인재도 목표비율 이상 채용됐다.


지난해 혁신도시에는 약 8000호의 공동주택(7893호)이 추가 공급됐다. 인구는 2019년 말 대비 1만9303명이 증가해 2020년 말 기준으로 22만 명을 넘어섰다. 그 외 주민센터·파출소·소방서 등 공공시설은 25개소, 학교(3개소)·유치원(1개소)·어린이집(15개소) 19개소 등, 광주·전남 종합병원 1개소 등도 추가 공급됐다.


238개 기업이 혁신도시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고 지역인재 의무 채용기관 21곳이 추가되면서 130개 이전 공공기관에서 총 1517명의 지역인재를 신규 채용했다.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28.6%를 기록해 2020년 목표(24%)를 초과 달성했다.


국토부 혁신도시추진단 이동민 과장은 "올해는 혁신도시의 자립적 발전의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지자체·공공기관·대학·기업 등 혁신 주체 간의 연계 협업을 통해 혁신역량을 결집·지원 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혁신도시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과의 상생발전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