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범 기재차관 "'동학개미' 현상, 증시에 활력주지만 변동성 확대시킬 수 있어"

최종수정 2020.06.16 08:26 기사입력 2020.06.16 08:26

댓글쓰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우리나라에서는 '동학개미', 미국에서는 '로빈후드 투자자'라고 불리는개인들의 주식투자 열풍이 시장에 유동성과 활력을 더해 주고 있지만 향후 증시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김 차관은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며 "저금리 기조 하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이 지속되고 비대면 온라인 거래가 활성화됨에 따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신규 개인투자자들이 시장에 대거 참여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내외 신규 개인투자자들은 대체로 젊은 첫 투자자들이고, 온라인을 활용한 정보검색과 주식거래에 능하며, 투자 결정이 빠르고, 단기 투자를 선호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며 "정부는 관계기관들과 함께 신규 투자자 확대가 향후 증시에 미칠 영향과 투자자 보호에 더욱 유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금융시장에 대해선 글로벌 시장은 물론 한국 시장도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최근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의 봉쇄조치 완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으로 세계 경제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국내 금융시장 역시 코로나19 전개 및 실물경제 향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전일 주가가 4.8% 하락하고, 환율 변동성도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향후 발표될 실물경제지표 및 주요국 대응조치와 미·중간 갈등 전개,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 부채 리스크, 영·EU간 브렉시트 전환기간 합의여부 등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재차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내외 금융시장에 상존하는 위험요인을 예의주시하며 필요시 이미 마련된 금융시장 안정 조치들을 적극 활용해 시장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