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I/O] 절반 가격 프리미엄폰 '픽셀 3A' 출시…한국은 제외

최종수정 2019.05.08 09:30 기사입력 2019.05.08 07:03

댓글쓰기

구글, 새 스마트폰 '픽셀 3A' 399달러에 출시
AI와 AR 대거 적용…하드웨어 한계 소프트웨어로 극복
미국 등 13개국서 오늘부터 판매…韓은 제외

사브리나 앨리스 구글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부문 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앰피씨어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행사 '구글 I/O 2019'에서 새 픽셀시리즈 스마트폰 '픽셀 3A'의 카메라 성능을 설명하고 있다.

사브리나 앨리스 구글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부문 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앰피씨어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행사 '구글 I/O 2019'에서 새 픽셀시리즈 스마트폰 '픽셀 3A'의 카메라 성능을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구글이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등 각종 최신 기술을 적용한 새 스마트폰 '픽셀 3A'를 출시했다. 가격은 일반 프리미엄폰의 절반 수준인 399달러(약 45만원)지만 프리미엄급 성능을 갖췄다며 본격 시장 공략을 예고했다.


구글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앰피씨어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행사 '구글 I/O 2019'에서 새 픽셀시리즈 스마트폰 '픽셀 3A'와 '픽셀3A XL'을 공개했다. 사브리나 앨리스 구글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부문 부사장은 "이 가격대의 프리미엄폰은 없었을 것"이라며 "카메라 모듈 등 하드웨어 부품의 성능을 머신러닝과 AI를 통해 소프트웨어로 구현하며 원가를 절약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5.6인치 화면을 갖춘 픽셀 3A는 399달러, 6인치 화면인 픽셀 3A XL은 479달러에 출시됐다. 다른 프리미엄폰이 대체로 900달러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앨리스 부사장은 가격은 절반이지만 성능은 절대 뒤지지 않는다고 강조한다. 픽셀 신제품은 모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카메라가 특히 강점이다. 앨리스 부사장은 "AI를 이용해 빛이 부족한 어두운 장소에서도 선명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고화질 사진을 찍고 구글 포토에 무한정 저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행사에선 아이폰X를 의미하는 듯한 '폰X'라는 익명의 제품과 카메라 성능을 직접 비교하기도 했다.


이번 I/O에서 강조된 증강현실(AR), 새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Q 등의 기능도 그대로 담겨있다. 구글맵을 실행하고 카메라로 전방을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에 가야할 방향과 목적지가 실제 도로와 포개져 나타나는 셈이다.

배터리 성능도 대폭 개선됐다. 한 번 충전할 시 30시간동안 사용 가능하다. 15분만 충전해도 7시간을 더 사용할 수 있다. 앨리스 부사장은 "AI로 사용자의 이용 방식을 분석, 최적의 배터리 효율을 발휘할 수록 설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하드웨어 제조 기술의 한계를 소프트웨어로 극복한 셈이다.


새 픽셀 시리즈는 블랙, 화이트, 퍼플 등 세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출시국은 미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일본, 대만, 싱가포르 등 13개국이다. 다만 한국은 제외됐다. 이전에도 픽셀 시리즈가 국내에 정식 출시된 적은 없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시장이 5세대통신(5G) 위주로 재편되는 만큼 기존 프리미엄폰은 모두 5G를 지원하는데 구글 픽셀폰의 주 이용자들의 국가는 아직까지 4G를 주요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 출시가 되지 않은 것은 이 같은 이유도 반영됐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