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12월 개막…이순재·신구·권유리·박소담 등 출연

최종수정 2020.10.26 07:41 기사입력 2020.10.26 07:41

댓글쓰기

12월3일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개막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12월 개막…이순재·신구·권유리·박소담 등 출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고집불통 앙리 할아버지와 상큼발랄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가 돼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가 삼연으로 돌아온다.


이순재, 신구, 권유리, 박소담, 채수빈부터 이도엽, 김대령, 조달환, 김은희, 유담연, 강지원까지 초연과 재연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이번 세 번째 시즌 공연에 대거 참여한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방 칼베락의 작품으로 2012년 프랑스 초연 이후 현재까지 앵콜 및 투어 공연이 인기리에 진행 중이다.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을 수상했으며, 같은 해 동명 영화로도 제작돼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는 2017년 초연했으며 지난해 재연이 이뤄졌다.


까칠한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과 늘 문제를 일으키지만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 역은 이순재와 신구가 맡는다. 두 배우는 서로 다른 매력의 앙리를 선보이며 2017년 국내 초연뿐만 아니라 지난해 재연에도 함께 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방황하고 있지만, '앙리'의 도움으로 꿈을 찾아가는 대학생 '콘스탄스' 역은 권유리, 박소담, 채수빈이 맡는다. 박소담은 초연, 권유리와 채수빈은 재연 무대에 올랐다.

'앙리'의 아들로 아버지와의 오랜 갈등에 힘겨워하는 '폴' 역에는 배우 이도엽, 김대령, 조달환이 캐스팅됐다. '폴'의 아내이며 특유의 발랄함과 독특한 매력을 가진 전형적인 프랑스 수다쟁이 아줌마 '발레리' 역은 배우 김은희, 유담연(유지수), 강지원이 나눠 맡는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오는 12월3일 예스24스테이지 1관에서 개막해 내년 2월14일까지 공연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