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反文연대·완전국민경선’…야권 잠룡들 한목소리

최종수정 2020.10.30 11:15 기사입력 2020.10.30 11:15

댓글쓰기

김태호·오세훈 등 정권교체 전략으로 제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태호 무소속 의원ㆍ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야권 잠룡들이 '반문연대ㆍ완전국민경선제'를 정권 교체를 위한 핵심 전략으로 꺼내들었다. 국민의힘 소속 차기 대권주자들의 지지율이 한자리 수에 머물고 있는 상태에서 당원 위주의 경선으로는 승산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정치권에서는 모든 야권 후보들이 이같은 경선룰에 동의하고, 국민의힘 당원들의 반발까지 넘어설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김 의원은 29일 오후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끄는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서 모든 세력이 함께하는 범야권 대연대와 완전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등을 언급하며 "누구는 된다, 안 된다가 아니라 플랫폼 위에 누구나 나와 실력을 보여라. 컷오프 통해 시민과 국민이 후보를 선택하도록 하고, 그 후보가 우리당의 후보가 돼야 한다. 결론적으로 새판을 짜야한다"고 강조했다.

'킹메이커'를 자처하는 김 전 의원도 반문연대와 완전국민경선제에 힘을 실었다. 김 전 의원은 "미스터트롯을 많이 얘기하는데 성공 포인트는 (야권 후보들이) 공정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고 국민들이 열광하는 것이다. 젊은 층의 이념은 좌우 것보다는 공정 경쟁 사회 구현에 있다고 본다. 이것을 하면 우리는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전 의원은 경선룰을 둘러싼 당내 파열음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완전 개방형 경선을 하려면 굉장히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우리 당원들의 저항을 눈물로 호소하고 설득해야 될 문제"라며 "당원들의 표를 많이 갖고 있는 주자들도 반대하고 나올 것이다. 그러면 결국 선거를 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다른 대권주자들도 보수ㆍ중도 통합을 강조하고 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22일 자신을 비롯한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체를 꾸리자고 제안했다. 오 전 시장은 "국민 의견 반영 비율이 높으면 높을수록 좋다"며 "(일반국민 참여 비율을 높이는 것과 완전국민경선제 중에서는) 완전국민경선제가 낫다"고 말했다.

원 지사도 지난 15일 중도ㆍ보수가 하나 되는 '원 플러스 원' 원희룡 모델을 제시했다. 원 지사는 "원희룡 모델을 구현할 수 있기만 하면 홍 전 대표, 안 대표도 다 좋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