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北 적반하장식 태도, 정부가 자초한 것"

최종수정 2020.10.30 10:18 기사입력 2020.10.30 10: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이 우리 국민 피격 사건에 대한 북한의 태도와 관련, "적반하장식 태도"라고 비판하며 정부가 이를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30일 논평을 통해 "아무런 무기도 소지하지 않은 민간인을 총살하고서는 관리 운운하는 것 자체가 후안무치한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코로나19의 위기상황 속에서 우리 주민은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며 또 다시 자신들의 행동을 강변했고, 난데없이 국민의힘을 비난하기도 했다"며 "마치 이 모든 것이 제1야당 탓인 것 마냥 몰아가는 것은 전형적인 책임전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고서는 뻔뻔하게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하니, 이 또한 매번 반복되는 북한의 패턴"이라며 "연평도 포격사건, 천안함 피격,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 등 우리 국민의 소중한 목숨과 재산을 빼앗고서,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은근슬쩍 넘어갔던 전형적인 화전양면전술"이라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러한 북한의 태도는 우리 정부 스스로가 자초한 것"이라며 "제대로 된 항의한번 없이, 정부여당은 그저 ‘미안하다’는 사과통지문 하나에 현혹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망한 국민의 아들이 절절하게 써내려간 편지에는 형식적인 답변으로 일관해고, 월북설을 기정사실화하며 북한에게 명분을 주었다"며 "게다가 대통령은 시정연설에 나와 ‘평화체제의 절실함’을 이야기하며 우리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할 의지가 없음을 천명했고, 국방부장관은 시신훼손에 대해 말을 바꾸며 북한이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계속되는 적반하장과 후안무치에 침묵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통해 다시는 우리 국민의 소중한 목숨을 함부로 하지도, 또 허울 좋은 변명으로 별 것 아닌 냥 넘어가지도 못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