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靑의 '재계 소통' 기대반 냉담반

최종수정 2021.04.07 11:20 기사입력 2021.04.07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6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업인 350여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했다. "소통에 많은 문제가 있다는 걸 느낀다"면서 소통으로 풀 문제는 풀겠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은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첫발을 떼는 등 시장친화정책이 적지 않았는데, 반(反)기업·시장주의에 기초했다는 이미지 탓에 진보·보수진영 양쪽에서 쌍으로 비판받던 때였다.


뒤늦게라도 경제실정을 인식하고 경제계 챙기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시선이 있었으나 소통 행보에는 박수를 보낸 이가 많았다. 노 전 대통령은 특강 며칠 뒤 5곳 경제단체장의 부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같이 밥을 먹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기업인과 직접 연락하겠다며 핫라인 ‘MB폰’을 나눠줬다. 경제계와 스킨십이 잦아 굳이 쓸 필요가 없었다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다른 의미에서 기업인과 긴밀히 연락했는데, 그로 인한 말로는 비참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활력을 끌어올리는 데 기업인과의 원활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느낀 게 비단 최근의 일은 아니겠으나, 이를 서름하게 여긴다는 인상을 주는 건 전임 대통령이 남긴 업보 탓도 있어 보인다. 대통령의 행보에 일일이 의미를 두는 취임 초기가 아닌 터라 그간 보여준 ‘기업패싱’ 인상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지난 4년여간 보여준 기업인과의 거리두기 노력의 몇 배가 필요하다고 본다.


구색은 갖춰졌다. 자기 색이 짙은 청와대 정책실장이 가고 정책을 다루는 데 일가견이 있는 관료가 대신 왔다. 경제계 대표단체로 떠오른 대한상의는 4대 그룹 총수가 처음 회장을 맡았다. 7일 열리는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간 회동에 이목이 쏠리는 배경이다.

낮은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억지로 자리를 마련했다는 인상을 준다면 안 하느니만 못 한 결과가 나올 게 뻔하다. 취재원인 주변 기업인 중 상당수가 ‘이번엔 달라질까’ 기대보다는 ‘이번에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레 내다보는 건 그들이 비관주의자이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청와대가 절박한 만큼 기업인도 절박하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