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전망]당정 '4차 지원금' 절충안 검토…'설 연휴 끝' 부동산시장 점검

최종수정 2021.02.14 09:58 기사입력 2021.02.14 09: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법론을 놓고 당정이 '선별이냐 보편이냐' 이견으로 충돌을 빚어온 가운데 이번 주에는 본격 절충안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부는 설 연휴 직후 부동산시장 점검에도 나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용범 1차관·안일환 2차관은 오는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다. 2월 임시국회 정례 일정이긴 하나, 4차 재난지원금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여 온 여당과 기재부가 한 자리에 모이는 만큼 관련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일단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선별 지원'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재원으로 활용될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규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여당이 주장해 온 '전국민 보편 지급'은 내수경기 활성화 취지에서 향후 방역 상황이 안정된 뒤 별도 추진될 전망이다.


홍 부총리는 오는 17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지난 '2·4 대책' 발표 이후 설 연휴를 거치면서 공급 후속조치 및 부동산시장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지난 8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부동산시장 안정 총력 대응"을 공언했다.


오는 18일에는 기재부가 지난해 4분기 가계의 소득·지출에 따른 재정상황을 분석한 가계동향조사를 발표한다. 코로나19에 따른 가계소득 양극화 및 소비지출 추이를 파악할 수 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