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영혼까지 따숩게 채우자고!!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AD
원본보기 아이콘

따뜻한 밥 한 끼면 기분이 좋아진다. 좋아하는 친구, 동료와 먹는 밥 한 끼가 행복이라는 말도 있지 않나. 척박한 일과에 즐거움은 오직 점심시간뿐. 회사 근처이기에 맛집은 많지만, 그중에서도 든든했던 한 끼 식사로 골라봤다. 아직 11월이지만, 벌써 송년회 이야기가 나오는 만큼, 좋아하는 사람들과 추억을 나누기 좋은 곳으로 말이다.


을지다래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원본보기 아이콘

보글보글 끓는 야채, 낙지, 곱창, 새우의 모습에 괜스레 맘이 진정된다. 양도 푸짐한 편인데, 먹고 싶은 것만 추가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아진다. 통째로 들어있는 낙지는 끓는 물에 발그스레 해질 때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주면 된다. 곱창과 새우도 풍성하게 들어가 있어 밥 한 공기 뚝딱인데, 야채까지 맛있어서 배가 더 든든해진다. 기호에 따라 공깃밥 추가도 좋고, 볶음밥도 좋다. 기분 좋게 술 한 잔 곁들여도 기분 좋은 한 끼가 완성된다. 낙곱새 외에도 불낙새(불고기, 낙지, 새우), 곱창전골, 대창 전골, 뭉티기(육사시미) 등 먹거리가 다양하니, 만나는 대상에 따라 메뉴를 선정하면 좋을 듯하다.

명인 돈까스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원본보기 아이콘

돈까스 싫어하는 사람? 아마 없을 것이다. 맛있는 고기를 튀기기까지 했으니, 절대로 맛없을 수 없는 맛 아닌가. 명인돈까스는 조금만 늦어도 자리가 없어 웨이팅을 해야 하는 곳이다. 로스까스, 생선까스 와 다양한 정식이 있지만 가장 인기가 좋은 코돈부루를 주문했다. 치즈 돈까스인데, 흔히 먹던 그맛과 차별화된 맛이다. 주-욱 늘어나는 치즈의 고소함에 튀김이 입혀진 치즈돈까스에 다진 야채가 더해졌다. 덕분에 느끼하지 않을 뿐 아니라 식감도 살아나, 마지막 한조각까지 놓칠 수 없게 한다. 맛있는 돈까스가 먹고 싶을 때 또 찾게 될 듯하다.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원본보기 아이콘

을지로 3가, 충무로 근처 직장인들이라면 부자돈까스를 모를 수 없을 것이다. 명인돈까스를 생각할 때 연관검색어처럼 머릿속을 장악한 부자돈까스. 물론 맛과 향, 식당 느낌까지 너무 다르지만, 공통점은 '맛있는 돈까스'라는 것이다. 부자돈까스는 퍽퍽과 담백 사이를 오가기에, 가끔 먹는 편이지만 치즈돈까스와 생선까스의 조합은 늘 만족스럽다. 옛날, 추억의 맛을 떠올리는 고소함과 느끼함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추억의 맛으로 영혼까지 채워주는 든든함이다. 밥도 무제한이라 든든하고, 1천 원만 추가하면 카레돈까스를 먹을 수 있다는 점도 좋다.


다오리식당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원본보기 아이콘

나랑 눈 마주쳤으면 성공! 노포 맛집으로 통하는 다오리 식당에서 집밥을 경험했다. 고등어 생선구이와 생선찌개를 주문했는데 반찬이 더 푸짐하다. 엄마가 집에서 차려준 반찬(미역 줄기, 계란말이 등)과 뜨끈한 찌개, 고등어구이면 밥 한 공기 뚝딱 아닌가. 양푼에 등장한 찌개는 등장만으로 추억이 몽글몽글했고, 고등어구이는 일인일어(魚)인만큼 푸짐하게 배를 채울 수 있었다. 집에서 구웠다면 기름에 냄새에 며칠을 고생했을 텐데, 숯불에 구운 고등어를 회사 근처에서 먹을 수 있다니! 집밥 생각나면 엄마한테 차려달라고 하지 말고, 엄마 모시고 오시길.

핵밥
내가 채운 든든한 한끼 원본보기 아이콘

다양한 메뉴의 든든한 덮밥을 먹을 수 있는 핵밥! 큐브스테이크덮밥, 항정살덮밥, 연어덮밥, 치킨마요덮밥 등등 종류가 많다. 그중 소곱창덮밥을 주문했다. 떡볶이 소스가 베이스가 된 매콤달달한 맛, 그리고 넉넉한 소곱창의 조합이 너무나 든든하다. 우동과 꿀이 묻혀진 떡, 샐러드와 닭튀김 두조각까지. 둘이 먹어도, 셋이 먹어도 좋지만, 혼밥이 자유롭다는 것도 핵밥의 장점이다. 혼자서도 배불리 먹고 싶은 그런 날 딱이다.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이 구역의 주정뱅이, 드링킷 무단전재, 배포를 금합니다>
AD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